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볼넷만 '5개' NC 이재학, 조기 강판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입력 : 2018-09-11 21:20:25 화     노출 : 2018-09-11 21:22:00 화

NC다이노스 선발 투수 이재학이 4회를 채 넘기지 못하고 조기 강판당했다.

이재학은 11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전에 선발 등판해 3.1이닝 5피안타(1홈런) 5볼넷 1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KIA전 2경기에서 2승을 챙긴, 지난 모습과는 정반대였다.

이날 이재학은 시작부터 힘겨웠다. 이재학은 1회 1사 이후 이명기에게 2루타, 최형우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1·2루 위기에 몰리더니 안치홍에게 적시 2루타를 맞으며 1실점했다. 이재학은 이어 김주찬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또 한 점을 잃었다.

2회 이재학은 삼자범퇴 이닝으로 만들고 타선 득점(4점)까지 지원받으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듯했으나 온전치 않은 제구력에 발목을 잡혔다.

3회 이재학은 1사 이후 이명기·최형우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하더니 안치홍 뜬공, 김주찬 안타를 묶어 재차 1실점했다.

이재학은 4회에도 흔들렸다. 1사 이후 김민식에게 볼넷, 김선빈에게 우익수 오른쪽 안타를 내주며 1사 1·3루로 몰린 이재학은 버나디나에게 역전 홈런을 맞으며 순식간에 3실점했다. 이명기마저 볼넷으로 출루시킨 이재학은 결국 최성영에게 마운드를 넘겨야 했다. 최성영이 최형우·안치홍을 범타로 처리하면서 이재학 자책점은 6점에서 멈췄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