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한홍, "탈원전, 원전해체 경쟁력도 죽여"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입력 : 2018-09-11 18:06:30 화     노출 : 2018-09-11 18:07:00 화

윤한홍(자유한국당·창원 마산회원)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의 부수 효과로 주장하는 원전해체시장 성장론은 허구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윤 의원이 최근 입수한 에너지경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국내 원전해체 분야 인력은 약 100명으로 1000명 이상을 보유한 프랑스의 10분의 1 수준인데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라 원자력 관련 연구가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카이스트에서 올 하반기 2학년 진학 예정자 94명 가운데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공 선택자가 단 한 명도 없었던 게 대표적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미국 등의 선례에 비춰볼 때 국내 원자력 전공 기피 현상은 앞으로 가속화할 것이며 현재 500명 수준인 원자력 전공자는 2030년께 200명 수준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의원은 "탈원전으로 원전산업 전체가 죽어가는데 누가 원전해체시장에 뛰어들겠느냐"며 "원전 생태계가 충분히 유지될 때 원전해체시장도 지속 가능하다는 점에서 어불성설의 탈원전 정책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