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AI 고성공장 신축 반대, 사천시민 궐기대회

이영호 기자 hoho@idomin.com 입력 : 2018-09-11 15:59:09 화     노출 : 2018-09-11 16:01:00 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항공부품 공장을 고성군에 신축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사천시민들이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사천시 읍·면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사천시사회단체협의회는 오는 13일 오후 2시 사천시근로자복지회관에서 'KAI, 고성 항공부품공장 신축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협의회는 지역 300여 개 단체에 결의대회 참석을 공식 요청했으며, 최소 250개 단체 이상이 협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1일 밝혔다.

강연우 협의회장은 "KAI가 사천시와 사전에 협의도 하지 않고 이번 일을 추진한 것에 서운한 마음과 함께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특히 김조원 KAI 사장과 김경수 도지사, 백두현 고성군수의 합의가 있었다는 얘기에 시민 여론이 들끓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2년 KAI가 산청에 공장을 지을 때 시와 심한 갈등을 빚은 경험이 있어 신중하게 논의해 왔다"며 "KAI가 어려울 때 도와줬던 시민들이 또다시 무시당하는 일이 없도록 이번 일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이날 결의대회에서 KAI에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또 논의를 거쳐 기자회견과 집회, KAI 항의방문도 추진하기로 했다.

지역 상공계를 대표하는 사천상공회의소는 신중한 입장이다.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지역 여론을 고려해 펼침막은 걸기로 했지만, KAI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큰 만큼 대화를 통해 이번 문제가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앞서 사천시의회는 지난 6일 'KAI-고성군 항공부품 공장신축 저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KAI가 고성에 공장 신축 추진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상임위는 KAI가 추진 중인 항공 MRO 사업비 가운데 시비 15억 원 전액을 삭감했다.

사천시는 경남도와 고성군, KAI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직접적인 견해 표명은 삼가면서도 시민들의 여론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고성군과 KAI는 "아직 제안서 검토 단계일 뿐"이라며 공식적인 입장 발표는 하지 않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호 기자

    • 이영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