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시민단체 "자유당은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방해 말라"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입력 : 2018-09-11 11:40:36 화     노출 : 2018-09-11 11:48:00 화

문재인 정부가 11일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자유한국당은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안 처리를 방해하지 말라"며 비준동의안 처리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남평화회의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이날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정상은 한반도 전쟁위험을 없애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수립하며 공동번영을 위해 남북관계 개선·발전시킬 것을 약속했다"며 "이를 위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41488543_2097853503582388_1694420106429333504_n.jpg
▲ 9월 11일 오전 11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촉구 기자회견

이들은 "따라서 한반도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은 이러한 두 정상 사이의 합의를 법적·제도적으로 보장해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과 한반도 비핵화를 확고히 실현하기 위함"이라며 "그런데 비핵화 약속이 이행된 이후에 판문점 선언을 비준한다는 것은 다 끝나고 나서 손들겠다는 것이며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비준동의안 처리를 반대하는 한국당 등 보수야당을 비판했다.

또 "남북관계 개선은 공동번영을 위한 것이지 일방적인 퍼주기가 아니다. 남북관계 개선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길이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출구다. 재정부담 운운하는 것은 구차한 구실을 찾는 것일 뿐"이라며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은 평화와 통일을 향한 걸음을 더욱 공고히 하는 길이다.우리는 국회비준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하루빨리 처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비준동의안을 의결한 뒤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