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고]슬로라이프(Slow life) 복지

허만복 경남교육삼락회장 webmaster@idomin.com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TV 광고 화면에서 아이의 해맑은 웃음을 보고 나 자신도 모르게 미소를 지어본 적이 있다. 그러나 이내 서글픈 생각이 들었다. 저 아이가 어른이 되어서도 과연 저런 웃음을 지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어린 시절에는 티 없는 천사처럼 행복했었는데, 성숙해질수록 모진 세풍에 시달려 온갖 고뇌 속에 살아간다. 나에게도 잠깐이나마 한 시간 이상 행복한 감정을 느꼈던 때가 언제 있었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하다.

얼마 전 유엔에서 150여 개국을 대상으로 행복지수를 조사했는데 북유럽의 핀란드가 1위였고, 우리나라는 57위, 미국이 18위, 네덜란드·노르웨이·덴마크가 상위 그룹이었다. 이 지수를 보면 행복이란 국력이나 국민소득 순이 아닌 것 같다. 물질적으로는 풍요해도 자신의 삶에 만족하지 못하면 결코 행복해질 수 없음을 알 수 있다. 반면 경제적으로 여유는 없어도 주어진 인생의 삶에 순응하며 정신적인 안정을 찾고 누린다면 행복지수가 높아짐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는 작년에 OECD 국가 중 출생률이 1.05명으로 가장 낮고, 젊은 세대보다 노인 인구가 많은 100세 시대를 맞아 황혼 이혼이 매년 늘어난다는 매스컴을 보고 금석지감을 갖게 했다.

우리 부모들은 평생 대꾸 한마디 할 수 없는 복종을 강요받았고, 무언의 정신적 폭력을 당해온 사람들이 많아 행복이라는 단어 자체를 생각할 여유도 없었다. 그래서 무조건 백년해로해야 한다는 고풍과 어른들의 고지식함 때문에 개인이 향유해야 할 행복권을 찾지 못했다. 요즘 이런 연유로 황혼 이혼이 급증하는 것은 여러 가지 갈등, 성격 차이 등으로 개인의 행복한 삶을 위해 잃어버린 자신을 찾기 위함이라고 한다지만, 어떤 면에선 매스컴이 더 부추기는 느낌도 든다.이젠 재산이나 연금도 똑같이 분할이 가능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황혼 이혼을 너무 쉽게 생각한다는 의견에 망팔을 바라보는 필자도 혹시나 하고 쓸데없는 걱정을 해 본다. 인생을 살 만큼 살아 이젠 몸도 마음도 늙어 중풍이나 치매 증상까지 보이는 남편이나 아내 곁을 떠나는 것이 좀 야박하고 몰인정하다는 비판도 있지만, 요즘은 인권이나 개인의 행복을 중요시하는 시대여서 결혼 당시의 가치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허만복.jpg
평생을 참고 살아왔는데 오죽하면 얼마 남지 않은 인생을 두고 갈라서야 하는 동정론도 많지만, 그 나이에 능사가 아닐 텐데 하는 생각도 든다. 법이 두부 자르듯이 칼질만 하지 말고 다단계의 숙려기간을 두고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다. 거대한 예산과 급조된 정책보다는 효과는 느리지만, 행복감을 높일 수 있는 슬로라이프 복지정책을 기대해 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