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해 동대만 태양광발전 환경영향평가 다시 하라"

환경단체 "법정보호종 서식지 중요성 평가 등 빠트려" 지적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경남환경운동연합이 영산강유역환경청에 "남해군 동대만 태양광발전 사업 환경영향평가를 새로 하라"고 촉구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0일 광주광역시 영산강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입지 타당성 검토 당시 동대만 수산자원보호구역과 생물다양성, 법정보호종 서식지 중요성 평가를 빠트렸다"며 재평가를 요구했다.

이 단체는 "동대만은 수산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지만 평가서에 중요한 현황 조사가 빠져있다. 자연환경조사에서 잘피와 붉은발말똥게 등 법정보호종을 누락하고, 토사 유출 흐름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등 인근 수계와 해양에 대한 영향 검토를 빠트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3일 외부전문가가 참석한 영산강청 조사에서 동대만에 붉은발말똥게가 서식하는 것이 확인된 만큼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해군은 동대만 간석지 2만 8233㎡ 터에 설비용량 2286.9㎾ 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지난 2012년 생태관광지 지정제 시범사업을 추진하면서 동대만을 비롯해 전국 44곳을 선정한 바 있다. 그러나 환경단체는 동대만 습지에 최대 6558.3㎾에 이르는 태양광발전을 추진하면 습지와 수생태계가 파괴된다며 재검토를 주장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