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메르스 환자 접촉 2명 격리 제외

일상접촉자 분류돼 능동 감시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메르스 환자 밀접접촉자'로 판정돼 격리 조치가 취해졌던 경남 도내 2명이 질병관리본부의 정밀 역학조사 결과 일상접촉자로 재분류돼 격리 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경남도는 이들 2명이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탑승했기에 1:1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건강 상태를 매일 모니터링하는 능동형 감시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 '일상접촉자'는 모두 5명이다.

경남도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10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시·도 부단체장 회의에 참석해 메르스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행안부는 밀접접촉자와 일상접촉자가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일 경우 직접 이동해 병원을 방문할 것이 아니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연락해 지역 내 보건소 차량 등으로 이동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일상접촉자의 경우에도 기존 수동감시에서 능동형 감시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도내 일상접촉자 5명을 상대로 '지속적 관찰'에 집중하면서도,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도내 격리 치료병원 5개소 26병상을 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해 놓았다.

또한 외국인 4500여 명이 참여하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장에는 개막 첫날부터 출입 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보안검색대 옆에 열감지기를 설치해 체온이 37.5도를 넘으면 곧바로 의무센터에서 정밀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놓았다.

지금까지는 별도로 의무센터 정밀검사를 받은 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