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마트 도시 창원' 속도낸다…허성무 시장, 간부회의서 강조

정부 사업공모 대비 계획 마련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창원시가 현재 지지부진한 '스마트 도시 구현' 방안 논의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허성무 시장은 10일 오전 간부회의에서 "요즘 어디를 가도 스마트 팜, 스마트 시티 등 온통 '스마트' 이야기가 넘쳐나는데 창원은 관련한 종합적 판단이나 계획을 고민해 본 적이 있나 싶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 늦은 감이 있으나 창원형 스마트 도시를 어떻게 만들지 방향을 구상하는 등 대응 체계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정보통신담당관이 전체 총괄 부서로 전체 그림을 그리고 시 모든 부서가 협업하라"고 당부했다.

도로, 항만, 수도, 전기, 학교 등 도시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공공 데이터를 수집·활용해 교통, 에너지 등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여기에는 시민에게 안전하고 윤택한 삶을 제공하는 도시 구조 정립이라는 대의가 담겨 있다.

정부는 국가 8대 핵심선도사업에 스마트 시티를 포함하고 시범 도시로 부산과 세종을 선정했다. 내년 1월에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공모가 예정돼 있다.

허 시장은 "이 공모 내용이 무엇인지 잘 파악해 대비하라"며 "이를 기점으로 스마트 시티 조성 관련 추진단 출범, 조례 제정 등 종합적인 대응 체계도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허 시장은 자신의 공약인 '마산해양신도시 창원형 스마트 도시 조성'과 관련해 "어떤 형태로 할지 아이디어와 전략이 필요하다"며 "해양신도시가 스마트 시티 테스트베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부서 간 협업은 물론 창원산업진흥원, 시정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다 함께 고민할 것"을 주문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