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자 활주로 강행' 일파만파 시의회·시민단체 반발 거세

김해시의회 '신공항건설안 반대' 결의문 채택·이정화 부의장 삭발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건설원안(V자 활주로) 강행 방침에 김해시와 시의회·시민단체·소음피해권역 주민들의 조직적인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한 국토부의 '김해신공항건설사업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중간보고회' 발표 이후 침묵을 향한 비판도 이어졌다.

이런 반발 분위기는 10일 오후 2시 개회한 김해시의회 제213회 정례회에서 정점에 달했다. 시의원들은 자신의 자리에 '신공항 결사반대'라는 명패를 놓고 정례회를 시작했다.

시의회는 이날 정례회에서 김해신공항 건설반대 결의안을 의원 전원 찬성으로 채택한 데 이어 일부 의원은 항의 삭발도 했다.

이정화(자유한국당) 부의장은 정례회 5분 자유발언 이후 '국토부의 김해신공항건설 원안 강행을 규탄'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김해시의회 이정화(자유한국당) 부의장이 10일 오후 시의회 3층 본회의장에서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항의삭발을 하고 있다. /박석곤 기자

이 부의장은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원안 강행으로 김해가 가야왕도 김해가 아닌 '소음왕도 김해'로 전락했다"며 "삭발은 국토부의 V자형 강행을 규탄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지난 6일 중간보고회에서 "3.2km 새 활주로는 기존 활주로에서 서편으로 40도 이격된 'V자형'을 추진하고, 김해 신시가지에 대한 소음영향을 최소화하고자 비행기가 이륙한 후 좌측으로 22도 선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부의장은 "만약 국토부 안대로 강행되면 김해 소음피해지역은 6배로 늘어나고 이 경우 15만 장유지역과 8만의 내외동 지역이 포함돼 결국 60배나 늘어나는 것과 마찬가지여서 시가 '소음도시'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남도에 대한 비난도 이어졌다.

이 부의장은 "부산과 울산광역시가 국토부 중간보고회 이후 입장을 밝혔지만 이와 달리 경남도는 침묵하고 있다"며 "이는 국토부와 김해시의 눈치 보기에 다름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시의회는 의원 전원 이름으로 현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건설안을 반대하는 결의문도 채택했다.

김해시와 시의회의 반발에 이어 김해지역 시민단체와 소음피해지역 주민들도 국토부 김해신공항 건설 발표가 난 이후부터 지금까지 줄곧 "소음피해 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설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는 등 김해신공항 건설 반대 움직임은 점차 확산하는 분위기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