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쌀딩크' 박항서 감독 금의환향…산청 찾아 이재근 군수와 환담

"고향 발전에 도움이 되고 싶어"

한동춘 기자 dchan@idomin.com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베트남 축구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쌀딩크' 박항서(59)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7일 고향인 산청군청을 방문해 이재근 군수 등과 환담을 나눴다.

이날 이 군수 등과 군수실에서 자리를 함께한 박 감독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보여준 활약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박 감독은 지난 2월 만났던 베트남 출신 산청군청 직원에게 친필사인을 건네며 한국 생활이 어떤지 묻는 등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산청군은 박 감독에게 산청군보건의료원 부속 동의보감탕전원에서 만든 경옥고를 선물로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산청군은 박 감독에게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이 지리산 청정골 산청군을 찾아 동의보감촌 등 관광지도 둘러보고 그간의 노고를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에 박 감독은 "저 혼자서 결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 즉답을 드릴 수는 없다"며 "그런 좋은 기회가 생긴다면 우리 선수들은 물론 고향에도 좋은 일일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고향에 기쁜 소식을 가져올 수 있게 돼 기쁘다. 앞으로도 고향 발전은 물론 큰 사랑을 주신 베트남분들께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항서(오른쪽)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7일 고향인 산청군청을 방문, 이재근 군수와 군수실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산청군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