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민주당과 첫 당정협의회…국비 2600억 증액 건의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입력 : 2018-09-09 18:21:37 일     노출 : 2018-09-09 18:23:00 일

'김경수 도정' 출범 후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경남도 간 당정협의회가 7일 도청에서 열렸다.

김경수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정부예산안에 미반영된 국비 2600억 원을 국회 심의 과정에서 증액시켜달라고 요구하면서 향후 유기적인 협업 체계를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김경수 지사를 비롯해 행정·경제부지사와 실·국장 전원이 참석했으며, 민주당 경남도당에서 민홍철(김해갑) 위원장을 비롯해, 김정호(김해을)·서형수(양산을)·제윤경(비례, 사천·남해·하동 위원장)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20180909010112.jpeg
▲ 경남도와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7일 오후 도청에서 김경수 도정 출범 후 처음으로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경남도

또한 김기운(창원의창)·권민호(창원성산)·서소연(진주을)·조성환(밀양·창녕·의령·함안)·문상목(거제)·김기범(거창·함양·산청·합천) 원외 지역위원장들도 참석했다. 여기에 더해 류경완 경남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호대(운영위원장)·이옥선(기획행정위원장)·김성갑(경제환경위원장) 도의원도 자리를 함께했다.

김 지사는 "민선 7기 도정이 시작된 후 처음으로 민주당 정부여당과 함께 하는 당정협의회라 대단히 뜻깊다"며 "향후 가능하면 이렇게 전체 회의 형식 말고도 각 분야별로 필요한 시기에 적절하게 자주 회의를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집행부는 필요한 일이 있을 때 협조 요청도 하고, 당에서도 각 지역에서 활동하시다 보면 경남도와 협의할 일이 많이 생길 것"이라며 "경남도와 정부 여당이 함께 혁신 속도를 배가할 수 있도록 하는 협력 방안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역시 "앞으로 이런 기회가 정기적으로 마련됐으면 한다. 실무선에서도 서로 협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 위원장은 이어서 "민주당뿐 아니라 경남에 야당과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며 "민주당이 책임을 다하는 자세로 경남도와 함께 가겠다"고 밝혔다.

당정협의회에서 경남도는 '도정 4개년 계획'을 설명하는 한편 주요 현안 과제와 국고예산 증액 건의를 했다.

경남도는 주요 현안 과제로 △제조업 혁신 지원 △새로운 경제(플랫폼·사회적 경제) 육성 지원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원 확대 △가야문화권 연구복원 및 특별법 제정 △한국기계연구원 재료연구소 '연구원' 승격 등을 제시했다.

특히 경남도는 증액이 필요한 국가예산 항목을 제시하며 정부예산안에 미반영된 국비를 국회 심의 과정에서 증액시켜 주기를 요청했다.

이번에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경남도 국비 확보액은 총 4조 8885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3219억 원이 늘어났다.

경남도는 이 중 증액이 필요한 국비 사업 30건을 선정했다. 경남도는 함양∼울산 고속국도 건설, 희망근로 지원사업, 도시바람길 숲·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광도∼진전(국도14호선) 건설 등 30개 사업에 총 2628억 원의 증액이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