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도당-경남도, 7일 첫 당정협의회 열려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입력 : 2018-09-07 15:08:03 금     노출 : 2018-09-07 15:11:00 금

'김경수 도정' 출범 후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경남도 간 당정협의회가 7일 오후 도청에서 열렸다.

경남도에서는 김경수 지사를 비롯해 행정·경제부지사와 실·국장 전원이 참석했으며, 민주당 경남도당에서는 민홍철(김해갑) 위원장을 비롯해, 김정호(김해을)·서형수(양산을)·제윤경(비례, 사천·남해·하동 위원장)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또한 김기운(창원의창)·권민호(창원성산)·서소연(진주을)·조성환(밀양·창녕·의령·함안)·문상목(거제)·김기범(거창·함양·산청·합천) 원외 지역위원장들도 참석했다. 여기에 더해 류경완 경남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호대 운영위원장·이옥선(기획행정위원장)·김성갑(경제환경위원장) 도의원이 자리를 함께했다.

김 지사는 "민선 7기 도정이 시작된 후 처음으로 민주당 정부여당과 함께 하는 당정협의회라 대단히 뜻깊다"며 "향후 가능하면 이렇게 전체 회의 형식 말고도 각 분야별로 필요한 시기에 적절하게 자주 회의를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41072608_2067973209903996_2588188588680151040_n.jpg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경남도가 7일 오후 경남도청에서 당정협의회를 했다./경남도 제공

그러면서 김 지사는 "집행부는 필요한 일이 있을 때 협조 요청도 하고, 당에서도 각 지역에서 활동하시다 보면 경남도와 협의할 일이 많이 생길 것"이라며 "경남도와 정부 여당이 함께 혁신 속도를 배가할 수 있도록 하는 협력 방안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역시 "앞으로 이런 기회가 정기적으로 마련됐으면 한다. 실무선에서도 서로 협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 위원장은 이어서 "민주당뿐 아니라 경남에 야당과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며 "민주당이 책임을 다하는 자세로 경남도와 함께 가겠다"고 밝혔다.

당정협의회에서 경남도는 '도정 4개년 계획'을 설명하는 한편 주요 현안 과제와 국고예산 증액 건의를 했다.

41303819_2067973196570664_145757875627622400_n.jpg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경남도가 7일 오후 경남도청에서 당정협의회를 했다./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주요 현안 과제로 △제조업 혁신 지원 △새로운 경제(플랫폼·사회적 경제) 육성 지원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원 확대 △가야문화권 연구복원 및 특별법 제정 △한국기계연구원 재료연구소 '연구원' 승격 등을 제시했다.

특히 경남도는 증액이 필요한 국가예산 항목을 제시하며 정부예산안에 미반영된 국비를 국회 심의 과정에서 증액시켜 주기를 요청했다.

이번에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경남도 국비 확보액은 총 4조 8885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3219억 원이 늘어났다.

경남도는 이 중 증액이 필요한 국비 사업 30건을 선정했다. 경남도는 함양∼울산 고속국도 건설, 희망근로 지원사업, 도시바람길 숲·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광도∼진전(국도14호선) 건설 등 30개 사업에 총 2628억 원의 증액이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