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시의회, KAI 고성공장 저지 결의안 채택

"시민 배신감 커"지원예산 삭감 등 강경 대응 예고
고성군 "상생했으면"…KAI "제안서 검토 단계일뿐"

이영호 기자 hoho@idomin.com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사천시에 본사를 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인근 고성군에 항공부품 생산공장 신축을 추진하자 사천시의회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6일 오전 'KAI-고성군 항공부품 공장신축 저지 결의문'을 채택하고 고성군에 공장 신축 추진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KAI가 12만 시민의 눈과 귀를 막아놓고 항공부품 생산공장 신축을 고성군에 은밀하게 추진하고 있는 처사에 대해 시민 모두 배신감과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천에 부지가 있는데도 KAI는 사전 협의가 없었다"면서 "국내 항공산업 집적화를 위해 사천·진주 지역에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를 조성 중인데 고성에 공장을 신축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영화 추진과 항공 MRO(정비) 승인 지연 등 KAI가 어려웠을 때마다 시민 모두가 도와줬다"며 "사천에 있는 중소 항공업체가 수주 물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점을 KAI가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김경수 도지사와 정부를 향해서도 "항공산업 근간을 흔드는 모든 행위를 중단하고 국가의 항공산업 집적화 계획을 성실히 이행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번 결의안은 대통령비서실과 국회의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KAI 대표이사, 도지사, 도의회 의장에게 전달된다.

시의회는 KAI와 관련한 예산 지원 전면 재검토도 경고했다. 실제 지난 5일 건설항공위원회는 KAI가 추진 중인 항공 MRO 사업비 가운데 시비 15억 원 전액을 삭감했다.

KAI가 항공부품 생산공장 신축을 검토하는 곳은 고성군 고성읍 이당리 일원 6만 7000여㎡다.

고성군은 지난해부터 2020년까지 군비 140억 원을 들여 이당리 일원 10만 9000여㎡에 이당일반산업단지를 조성 중이다.

이에 따라 군은 이당일반산단 내 항공부품공장 유치 제안서를 지난달 KAI에 전달했다.

고성군 관계자는 "경남도 항공산업 발전 계획에 따라 큰 틀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KAI 공장 유치에 나섰다"면서 "사천이 항공산업 메카가 맞지만 증가하는 공장 신축 수요에 따른 입지적인 여건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고성도 일부 기능을 담당해 상생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KAI는 사천지역의 반발 분위기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KAI 관계자는 "공장 신축을 위한 부품 수주 계약도 체결되지 않았다"면서 "현재 제안서 검토 단계로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KAI 계획이 '김경수 도지사와 연관된 것이 아니냐'는 취지의 지난 5일 박정열(사천1) 도의원의 도정질문에 김 지사는 "사천에서 산청과 고성으로 확대돼 나가는 과정이 도나 특정인의 영향력 등과는 무관하다"면서 "KAI를 중심으로 항공우주산업을 어떻게 발전시킬 것인가 하는 장기적인 전략에서 나오는 검토 가능한 대안이고, 사천시민들이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대책도 발표해야 한다"고 답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호 기자

    • 이영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