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해 동대만 태양광 시설 백지화를"

환경단체 "멸종위기종 서식지"
도에 습지 보전정책 수립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남해안 습지에 태양광발전시설 건립 추진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12년 국내 대표 생태관광지 5곳 가운데 한 곳으로 선정된 남해군 동대만은 수십 년 동안 갈대가 자생하면서 인공 습지가 만들어진 곳이다. 특히 붉은발말똥게를 비롯한 멸종위기 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동대만 습지에 태양광발전사업이 추진되면서 논란은 시작됐다. 남해군은 지난 2월 영산강유역환경청에 동대만 간석지 2만 8233㎡ 터에 설비용량 2286.9㎾ 규모 태양광발전 사업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맡겼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3일 조건부로 승인을 받았다. 더구나 동대만 습지에 추가로 11건 전기발전허가신청이 들어왔는데 태양광 발전시설 규모는 최대 6558.3㎾에 이른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이 6일 도청에서 남해 동대만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사업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보경(맨 왼쪽) 부장이 현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종완 기자

환경단체는 무분별한 산림 훼손에 이어 습지까지 파괴하는 태양광 발전시설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6일 오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태 보호를 위해 경남도가 나서 동대만 등 습지 보전 정책을 세우라고 요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동대만은 광활한 갯벌로 드넓은 잘피 군락지가 분포하는 다양한 어족자원 산란지"라며 "이런 곳에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를 승인한 것은 경남도가 습지를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 행정 업무조차도 게을리했음을 드러낸 것이다. 경남도는 남해군과 협의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를 백지화하고 생태를 보전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종권 경남탈핵시민행동 공동대표는 태양광발전사업 확대 등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높여야 하지만 동대만 태양광발전시설 추진은 산림 훼손보다 더 나쁜 영향을 주는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주차장이나 건물 옥상 등을 사용해도 태양광발전은 충분히 가능한데 수익에만 초점을 맞춘 사업을 진행하다 보니 문제가 불거진다"며 "습지를 활용하는 태양광발전을 전면 백지화해야 하고 생태를 보전하면서 지역경제가 발전할 활용 방안을 모색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날 남해군에 '법정보호종 등에 대한 전문가 조사 결과에 따라 저감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이는 붉은발말똥게 등이 발견됐음에도 서식지를 이전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권고 수준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