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건 속으로]보이스피싱 가담한 40대 가정주부

일주일에 35만 원 준다던 일자리 알고보니…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대출 상담만 하면 일주일에 35만 원 드립니다."

ㄱ(40) 씨는 지난 7월 30일 인터넷 채용사이트에서 대출상담원을 구한다는 글을 보고 지원했다. 하지만 ㄱ 씨가 지원한 곳은 대출상담원을 채용하는 업체가 아닌 보이스피싱 사기단이었다.

평범한 가정주부 ㄱ씨는 일주일에 35만 원을 벌 수 있다는 광고를 보고 보이스피싱에 가담했다. 당시 ㄱ 씨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으로부터 "간단한 서류작업으로 고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업무를 시작했다.

지난 8월 1일부터 29일까지 그는 계좌 명의자들을 직접 찾아다녔다. 특히 다른 지역에 일하러 가면 건당 10만 원을 몫으로 받을 수 있다는 말에 부산에서 사는 ㄱ 씨는 창원을 비롯한 울산, 포항, 통영지역까지 돌며 일을 했다. 계좌 명의자들에게 '대출계약서', '계좌사용 동의서' 등이 필요하다며 10명으로부터 체크카드를 받아 퀵서비스를 이용해 보이스피싱 사기단에 전달했다.

그러나 체크카드를 받아 가는 것을 수상히 여긴 피해자 신고로 보이스피싱 사기는 들통났다. 신고를 받은 창원서부경찰서는 피해자 사무실 CCTV를 확인해 ㄱ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보이스피싱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정밀해지면서 일반인이 자신도 모르게 보이스피싱 사기단에 가담하게 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ㄱ 씨는 돈을 벌고자 했지만 결국 범행에 가담하게 된 꼴이다. 통장을 비롯한 체크카드를 타인에게 양도하는 것은 금융거래법을 위반하는 범죄행위다. 이 점을 꼭 인지해야 한다"면서 "제2 금융권 대출 상담을 하겠다는 연락이 오면 피하는 게 좋다. 또 문자메시지 등에 찍힌 인터넷 주소를 누르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