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시 시내버스 업체 감사…보조금 적정성 전반 따진다

시 22일까지 운송원가 산정·목적 외 사용여부 등 집중조사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창원시가 시내버스 업체 9곳을 대상으로 감사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감사는 일부 시내버스 업체가 기사 채용 과정에 금품을 받거나 경력을 위조한 사람을 합격시키는 등 비리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데 따른 것이다. 창원시의회 정의당 소속 노창섭·최영희 의원은 지난달 29일 이와 관련해 창원시에 대대적인 종합 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기도 했다.

이번 감사에서 시는 2017년 이들 업체에 집행한 운수업계 보조금 관련, 사용 적정성, 운송원가 산정 적정성, 보조금 유용과 목적 외 사용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시는 이번 감사로 목적 외에 위법 사용한 보조금은 회수하고 해당 업체는 사법기관에 고발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시는 감사반을 구성해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22일 이전까지 감사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는 감사 기간 중 '비리 신고센터'(055-225-2211)를 운영하기로 했다. 시내버스 업체 종사자나 이용 시민은 센터에 자유롭게 비리를 제보할 수 있다.

시는 그러나 정의당 소속 시의원들이 요구하는 '채용 비리' 여부를 포함한 감사는 어렵다는 태도다.

창원시청 관계자는 "현재 시에서 시내버스 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사법권이 없는 이상 채용 비리 등 '민간 기업'의 업무 전반과 불법 행위 사실을 감사할 권한은 없다"면서 "채용 비리 등은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만큼 그 결과에 따른 사법적 처분이 내려지기를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해 운행손실보조금, 환승 할인보조금, 유가보조금 등 명목으로 시내·마을버스 업체에 524억 원가량을 지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