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창 수옥마을 주민 "우리가 영화배우"

최정우 감독 〈기억〉 제작발표회
내년 2월까지 주민들과 작업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경남 지역 농촌과 노인 이야기로 영화를 만들어온 최정우 감독의 새 장편영화 <기억> 제작발표회가 최근 거창군 신원면 수옥마을에서 열렸다.

마을 주민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진행된 행사였다. 그도 그럴 것이 이번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를 모두 수옥마을 주민들이 맡는다

거창군 수옥마을에서 열린 영화 <기억> 제작발표회. 가운데 모자 쓴 이가 최정우 감독이다. 영화 속 배우들은 실제 마을주민들이 맡았다. /거창군
.

영화는 치매에 걸린 노인 이야기를 다룬다. 치매 걸린 남편의 상태를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는 아내, 남편의 이상한 행동을 목격한 이웃 주민으로부터 번지는 수상한 소문들, 결국 아내는 그 소문의 근원을 찾아가면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다.

최정우 감독은 내년 2월까지 촬영을 마친 후 후반 작업을 거쳐 내년 전주국제영화제에 출품할 예정이다.

거창군으로서는 거창민간인학살사건을 다룬 영화 <청야>(감독 김재수, 2013)와 위안부피해자를 다룬 <귀향>(감독 조정래, 2015)에 이어 세번 째 제작 지원 영화다.

한편, 최정우 감독은 하동군 화개면 단천마을에서 78년을 함께한 노부부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나부야 나부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문학/영화/연극/뮤지컬 등을 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