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사만사]장비로 경기력 도움주는 남자…임하나 사격복 만든 배성덕 대표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만드는 사람들
국대 사격선수·감독 출신
선수 맞춤형 용품 제작
수익 일부 사격계 환원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지난 3일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10m 공기소총 여자 시니어 부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세계를 놀라게 한 임하나. 사격에 관심이 있는 이들은 임하나가 입고 출전한 사격복에 주목했다. 유럽 업체가 독점하다시피 하는 업계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민 배성덕(48) VEGA 대표가 만든 옷이었기 때문이다.

5일 오후 창원시 의창구 퇴촌동 창원국제사격장에서 만난 배성덕 사격용품제작 업체 베가 대표. /김구연 기자 sajin@

배 대표는 창원시청·상무 등을 거친 전 국가대표 사격 선수이자 감독이다. 선수 시절 세계주니어 신기록과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기도. 가깝게는 2010년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 50m 소총3자세 단체전에서 3518점을 쏴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웠다.

배 대표는 2010년 서울예술직업전문학교에서 양장·미싱 기술을 배우며 사격용품 업체 대표가 되겠다는 꿈을 키웠다. 선수·감독 생활을 병행하며 5년 가까이 배운 기술을 갈고닦은 배 대표는 2016년 정식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VEGA 사격복·사격화·양말·면 티셔츠·허리띠·모자 등을 만들고 있다. 제작은 철저히 수작업이다. 선수 한 명 한 명 체형을 파악하고 나서 그에 딱 맞춰 옷을 만든다.

배 대표는 "전문 선수 출신이 사격용품 사업을 하는 일은 드물다"며 "덕분에 선수들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이 어떤 점인지를 늘 생각하고 이를 기능화시켜 용품에 녹여내고 있다"고 말했다. 배 대표 노하우 덕에 VEGA는 실업팀·개인·학교·관공서 등과 계약을 맺고 용품을 공급하는가 하면 일본·중국 등에 대리점을 두는 등 그 영향력을 점점 키우고 있다.

배 대표는 "대부분 업체가 캔버스 원단을 이용해 사격복을 만들고 있다. 하지만 VEGA는 플라스틱 원단을 사용해 새 제품을 만들고 상의 왼쪽 부분을 고무원단으로 채우며 차이를 줬다"며 "고무원단은 접지력과 그립감을 높여 경기력 향상에 기여하기도 한다. 플라스틱 원단은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아 선수 컨디션·감각 유지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배 대표는 마냥 사업 확장·이익 창출에만 매달리지 않는다. 임하나가 속한 청주여고에 서비스 차원으로 사격복을 제공한 것이 한 예. 배 대표는 "내가 만든 옷을 입은 대한민국 선수들 경기력이 향상하고 세계적인 선수까지 나온다면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그런 마음이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과로 이어지지 않았나 싶다"며 "더 나아가 전 세계 선수들이 한국산 사격용품을 애용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 대표는 이번 대회에 대한 애정 어린 목소리도 빼놓지 않았다. 배 대표는 "창원에서 이런 대회가 열린 점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