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봉초교 포함한 김해 봉황동 유적지 문화재보호구역 지정

학부모 반발…협의체 구성 요구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문화재청은 가야사 2단계 복원사업 구역에 구봉초등학교를 포함한 김해 봉황동 유적지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문화재보호구역 지정 반대 활동을 해온 구봉초교비상대책위원회는 이에 반발하며 김해시·경남도교육청·비대위 협의체 구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해 구봉초교 학부모 9명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가 열린 5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가야사 복원을 말했지, 구봉초를 없애라 하지 않았다'는 펼침막을 들고 기자회견을 했다.

비대위는 "문화재위원이 김해 봉황동 유적 보호구역과 관련해 처음 의견을 냈을 때 유적이 신청 구역의 극히 일부 지점에서만 확인된 점, 보호구역 지정의 적합성을 판단하기에 미흡하다는 의견을 냈다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2012년 시굴조사 때 구봉초교에서 아무것도 나온 것이 없다. 도로 하나 건너 있는 대성동 유적지 보호를 위한 축제 대체지를 마련하고자 행복학교 324명을 쫓아내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날 문화재위원회는 봉황동 유적지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비대위는 "김해시, 도교육청과 김해지원청은 구봉초교 학생과 학부모 의견에 귀 기울이지 않고 책임 회피성 발언만 이어갔다. 각 기관에 협의체 구성을 요청하며, 학교 이전이 아닌 다른 대책을 논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야사 2단계 복원사업 예정지에는 구봉초교뿐만 아니라 김해서중, 김해건설공고, 김해교육지원청 등 4개 교육기관이 있다. 경남도교육청은 학부모 상대 설명회 등을 열어 계획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