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말부터 경남 정치 뒤흔들 일정 '줄줄이'

11월 김경수 '드루킹 사건' 1심…내년 4월 보궐선거 관심 집중
민주당 '부담' 될 가능성도…한국당 당권교체 시기 겹쳐 폭풍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경남지역 정치 판도를 뒤흔들 수 있는 일정이 올 연말과 내년 초에 집중돼 관심을 끌고 있다.

오는 21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시작되는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인터넷 여론조작 사건)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 공판을 비롯해, 각종 '설'이 끊이지 않는 자유한국당 인적 쇄신 및 당협위원장 교체, 그리고 이어질 내년 4월 재·보궐선거가 그것이다.

여론조작 공모(업무방해죄) 및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기소된 김 지사 1심 판결은 특검법 규정에 따라 이르면 11월 안에 나올 전망이고, 2심과 3심도 그 후 4개월 내에 마무리하게 된다.

재판 기한이 그대로 지켜질지는 물론 미지수이나, 판결이 김 지사에게 불리하게 나올 경우 경남 정치권은 극심한 혼돈과 갈등에 휩싸일 게 자명하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돼 1심 유죄 판결을 받았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 시절 그러했듯 반대세력은 김 지사 사퇴 공세를 퍼부을 것이고, 만에 하나 드루킹 재판이 신속히 진행된다면 4월 재보선 때 경남지사 재선거 가능성까지 열린다.

설사 드루킹 재판이라는 난관을 무사히 넘더라도, 4월 재보선은 김경수 지사와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 곧바로 닥쳐올 또 다른 '큰 산'이 될 가능성이 크다.

현 시점에서 확실시되는 도내 국회의원 보궐선거 선거구는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사망으로 공석이 된 창원 성산과 정치자금법 위반 유죄로 의원직 상실이 유력한 이군현(한국당) 의원 지역구인 통영·고성이다.

여기에 아직 1심 재판 중이지만 역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엄용수(한국당) 의원 지역구(밀양·의령·함안·창녕)도 추가될 수 있다.

이 중 진보세력의 전통적 강세지역인 창원 성산과 김 지사 고향이 있는 통영·고성은 지난 지방선거 때 민주당이 완승을 거둔 곳이다.

김 지사 도정을 평가하는 첫 무대이자 시험대로서 승리가 절실한 여권에 이보다 더 좋은 조건은 없어 보이지만 실상은 그리 녹록지 않다.

창원 성산의 경우 정의당·민중당·노동당 등과 '교통 정리' 없인 당선을 낙관하기 어렵고 애초 보수세력 텃밭인 통영·고성은 한국당이 '복수혈전'을 벼르고 있기 때문이다.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은 또 경남의 제조업을 대표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경기 불황으로 갈수록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김 지사와 민주당은 '경제 실정론'과 '문재인 심판론'을 들고나올 게 분명한 한국당 등의 거센 도전과 마주해야 한다.

만약 이기면 2020년 총선 전까지 한숨을 돌리고 도정 운영이 탄력받을 수 있지만 그 반대면 경남 정치 주도권을 다른 당에 빼앗길 수 있다.

재보선 전에 주목해야 할 또 하나의 정치 일정은 올 연말 또는 내년 초에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한국당 당협위원장 교체다.

당 안팎에서는 '50대 이하 및 여성 당협위원장 비율을 파격적으로 높인다', '다선이나 친박계 의원 등이 표적이 될 수 있다', '각종 위법으로 검찰에 기소된 의원이 1차 대상이다'라는 말이 떠돌고 있다.

어느 쪽이든 도내 한국당 의원이 무탈할 가능성은 작다.

기소된 의원만 해도 이미 다음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군현 의원과 엄용수 의원이 있고, 친박계로 분류되는 인사도 경남 한국당 의원 절반에 가까운 박대출(진주 갑)·윤영석(양산 갑)·박완수(창원 의창)·강석진(산청·함양·거창·합천)·엄용수 의원 5명이다.

한국당의 '물갈이' 시도는 내년 재보선 승패와도 직결된 만큼 여러모로 2019년은 여야 모두에 격변의 한 해가 될 공산이 크다.

도내 한국당 한 의원은 "현재로선 전면적 인적 쇄신이 대단히 어렵다. 결국 가장 중요한 건 중량감 있는 대권주자를 세울 수 있느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래야 당 지지율도 올라가고 의원들도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 당을 위해 뛸 수 있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