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줄줄이 오른 채솟값…추석물가 '나 떨고 있니'

8월 경남 소비자물가지수 최근 3년 내 최고인 104.38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폭염에 채솟값이 폭등했다. 이에 '추석 장바구니'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동남지방통계청이 4일 발표한 '8월 경상남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8로 최근 3년 내 가장 높았다. 또한 전달보다 0.6%, 1년 전보다 1.4% 각각 상승했다.

특히 '밥상 물가'라 불리는 '신선식품지수'는 전달보다 무려 12.6%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3.5% 올랐다.

폭염과 폭우로 채소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추석(9월 24일) 물가마저 불안한 4일 오전 서울 한 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달과 비교한 주요 품목 변화를 보면, 시금치는 무려 149.6% 상승했다. 그 외 수박(63.9%)·무(55.5%)·배추(54.8%)·포도(28.5%)도 높게 치솟았다. 이는 이례적인 여름 폭염 탓으로 분석된다. 다만 고등어(-9.9%)·갈치(-9.8%)·가지(-2.7%)·양파(-2.0%)·마늘(-1.4%)은 내렸다.

농·축·수산물 전체적으로는 전달보다 7.3%, 1년 전보다 5.1% 각각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는 전달 대비 0.7%, 1년 전 대비 1.5% 각각 상승했다.

이 밖에 주택 부문 전기료는 정부 정책에 따라 전달 대비 -16.8%를 기록했고, 도시가스도 -5.3%를 나타냈다. 기름값은 경유(13.8%)·자동차 LPG(13.2%)·휘발유(11.5%) 모두 전달보다 상승했다.

물가 사정은 전국적으로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8월 전국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1로 1년 전보다 1.4% 올랐다. 채솟값이 크게 뛰었지만, 전기료 하락으로 그나마 1.4% 상승에 머무른 것으로 분석된다.

기획재정부는 "추석 물가 불안에 대비해 9월에는 서민 생활과 밀접한 주요 성수품 수급과 가격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