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수돗물 과불화화합물 정비 설비 확충

내년 낙동강 상류 수질·퇴적물 정밀조사 예산 편성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정부가 수돗물에 섞인 '미량유해물질(과불화화합물)'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실태조사와 함께 정비 설비 확충에 나선다.

환경부는 내년 낙동강 상류지역 수질과 퇴적물 정밀조사를 위한 예산을 배정했다. 올해 상반기 낙동강 상류지역에서 발생한 낙동강 물고기 떼죽음 사건을 시작으로 수질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5월께 안동댐 상류 방향으로 10㎞ 떨어진 경북 안동시 도산면 분천리 일대 낙동강 상류에서 물고기 수백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이 외에도 낙동강 중·상류지역에서 물고기 집단 폐사가 이어지고 있다. 환경단체는 물고기 집단 폐사 원인으로 영풍석포제련소 등에서 낙동강으로 흘러나온 과불화화합물을 꼽는다.

지난 6월에는 경남지역을 비롯한 대구지역 정수장과 수돗물에서도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되면서 한때 생수대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같은 문제를 방지코자 환경부는 안동댐 상류 주변 지역 토양과 물이 과불화화합물이나 중금속 등에 오염됐는지를 분석할 방침이다.

또 지역 단위 양분(질소와 인)관리 시범사업도 내년부터 시행한다. 이는 농경지에서 발생한 가축분뇨나 유기질 비료 속 양분의 투입량과 산출량의 차이를 계량화해 환경에 미칠 영향을 미리 파악해 관리하는 제도다. 여름철이면 축사 주변에서 악취가 나고 인근 하천이 녹색으로 변하곤 하는데 원인을 밝혀내겠다는 것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과다 투입된 양분이 토양환경과 수질환경, 대기환경 등을 오염시키는 원인이 된다"며 "환경오염 개선을 위해 양분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