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포고 북면 이전 계획' 도의회서도 논란

박삼동 의원, 본회의서 철회 촉구
교육감 "도 전체 관점서 봐달라"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경남도의회에서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고등학교 북면 이전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삼동(자유한국당·창원10) 의원은 4일 도의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도교육청이 가포고 이전 근거로 제시한 교통·교육 환경 열악은 옛말"이라며 "가포고 북면 이전 결정 과정과 앞으로 추진 계획을 밝혀달라"고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에게 물었다.

이어 "더욱 문제는 준공업지역에 있는 가포고 학생들의 건강·학습권을 보장하고자 15억(도교육청 3억·창원시 12억) 원을 투입해 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했고, 지금 완료 단계에 있다. 학교에서 300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국립결핵병원이 있는 등 학생과 학부모들이 교육 환경이 열악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전 계획을 철회해달라"고 말했다.

박 교육감은 경남 전체 교육 지도를 봐달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가포고 북면 이전 계획에 반발이 일자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대학수학능력시험(11월 15일) 이후 학부모 설문조사 진행을 검토하고 있다.

박 교육감은 "현동·월영동 등 마산지역 아파트 증설 계획까지 고려해서 가포고 이전 배치 계획을 세웠다. 마산지역 학교 수와 학생 규모를 봤을 때 가포고를 북면으로 이전해도 수용 가능하다고 판단해 추진했다. 가포고 동창회·학부모 목소리를 경청하고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 지역 입장뿐 아니라 경남 전체 관점에서 이해해달라"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끝까지 가포고 북면 이전을 반대할 것이다. 염두에 둬달라"고 했다. 또 박 의원은 창원시 성산구 내동 숲유치원 건립 추진 상황을 물었다. 도교육청은 2021년 개원을 목표로 6학급(일반 3·특수 3) 72명 규모 도내 첫 숲유치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