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통일딸기 부활' 제안에 북한 응답할까?

도의회 남북교류 활성화 질문
도 "협력사업 확대 추진할 것"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경남도가 의지를 가지고 북한에 남북교류사업을 제안했으나 아직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김경수 지사는 4일 열린 제357회 도의회 정례회에서 박삼동(자유한국당·창원10) 의원의 남북교류 활성화 추진 상황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경남도는 최근 남북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 개선이 급물살을 타면서 홍준표 전 지사 시절 없앴던 남북교류협력TF팀을 신설했다. 또 도정 4개년 계획에도 '남북 교류협력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포함했다. 하지만 최근 남북 관계가 주춤하면서 논의만 활발할 뿐,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박 의원은 김 지사에게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함경도와 자매결연 등 현황'을 물었다.

이에 김 지사는 "남북교류사업은 전임 지사들께서 추진해왔던 것을 다시 이어가겠다는 차원이다. 현재 통일 딸기 등 농업을 중심으로 북측에 농업교류사업을 제안했지만, 아직 북측의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면서 "또 남북교류 사업과 관련해서 여러 단체와 공모사업을 진행했다. 제안받았던 내용을 검토해서 실제 교류협력이 가능하도록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매결연 추진에 대해서는 "자매결연은 경남도와 북측 차원의 공식 논의를 추진하지는 않았다"며 "다만, 시민단체로부터 자매결연을 추진하면 좋겠다는 제안은 있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한반도에 평화가 구현되면 경남은 대륙으로 가는 출발점이 된다. 이렇게 되면 경남의 미래 출구가 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빈지태(더불어민주당·함안2) 의원은 "남북의 교류와 협력이 빠르게 진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따라서 지난 10년 동안 중단되었던 농업분야의 다양한 교류와 협력도 다시금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며 "남북 상호 간의 경제적 이득과 통일 협력의 긍정적 분위기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통일농업과 관련한 도의 추진계획에 대해 답변해 달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이정곤 농정국장은 "남북교류 협력사업은 인도적 차원에서 남북 농업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경제협력 차원의 모델 개발로 여러모로 모색되고 있다"며 "기존에 해 왔던 통일딸기 모종생산, 남북공동 벼농사, 벼 육묘장 건설, 남해 온실 지원과 같은 협력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