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일자리·기업지원' 전력…내년 정부예산 970억 투입

실업률 상승 저지…지역 맞춤형 인력양성·해외 마케팅·사회적 기업 지원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경남도가 제조업 침체에 따른 실업률 상승을 막고자 국가 예산 투입을 통한 '일자리 창출사업'과 '기업 지원 사업' 등에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경남도는 내년도 정부예산 970억 원을 '일자리·기업지원·사회적 경제' 등 분야에 투입할 예정이다.

도는 먼저 '지역 일자리 사업 지원 및 직업훈련 강화' 관련 8개 사업에 총 43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경남형 뉴딜일자리 사업을 통해 청춘 푸드트럭 창업지원과 스타트업 청년채용 연계사업 등을 추진하는 한편,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및 일자리창출사업'·'국가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사업'·'산학일체형 도제학교'·'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등도 병행할 계획이다.

'기업 지원과 창업지원 강화' 관련 9개 사업에는 88억 원이 투입된다.

도는 노사민정 협력사업으로 고용 노동현안을 개선하면서 '해외마케팅·R&D지원'에도 예산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한 경남 스타트업 아이디어 고도화 지원사업, 창업보육센터 운영지원, 시니어 기술창업센터 운영,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지원사업 등을 통해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 외에도 '경남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 조성', '경남 사회적 경제 청년 부흥 프로젝트', '지역생활발전권협의회 운영지원' 등에 모두 45억 원을 투입해 사회적 기업 융성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서민생활 안정을 위한 사업은 '금융복지상담센터 운영', '도시형 소상공인 집적지구 지정',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등 7개 사업이며 54억 원이 투입된다.

'군단위 LPG 배관망 지원사업',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 '석동∼소사 도로개설', '마산자유무역지역 혁신지원센터 구축' 등 사회기반 시설 확충 사업에는 350억 원이 투입된다.

김기영 경상남도 경제통상국장은 "예산 미확보 시 사업기간 연장이 불가피한 석동~소사도로 개설사업,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사업, 군 단위 LPG 배관망 사업 등 미반영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정 4개년 계획에 맞는 일자리 대책을 수립해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