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고교생 사수 임하나 세계정상 쐈다

10m 공기소총 개인·단체 2관왕
여자 단체전서 세계신기록 작성
남자 단체, 중국·러시아 이어 동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고교생 사수 임하나(청주여고)가 여자 10m 공기소총 세계 정상에 올랐다. 정은혜(인천남구청)는 동메달을 차지했다.

3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10m 공기소총 여자 개인 결선에 진출한 임하나는 약간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이후 침착함을 되찾은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앞서 열린 10m 공기소총 여자 단체전에 정은혜, 금지현(울산여상)과 함께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이번 대회 첫 2관왕에 올랐다.

▲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3일 차인 3일 오전 창원사격장에서 여자 10m 공기소총 결선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의 임하나(가운데)가 금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동메달을 획득한 정은혜.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개인전 본선에서 630.9점을 쏘면서 1위로 결선에 진출한 임하나는 1스테이지 첫 5발을 쏜 결과 51.6점으로 8명 중 5위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5발을 더 쏘고 1스테이지를 마쳤을 때 3위까지 등위를 끌어올리며 기대가 커졌다. 2발당 1명씩 탈락하는 엘리미네이션에서 14발을 쏘면서 1위에 올라선 이래 끝까지 10점대를 명중시키며 선두를 놓치지 않고 251.1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경쟁했던 정은혜는 최종 228.0점으로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은메달은 248.4점을 쏜 인도의 모우질 안줌에게 돌아갔다.

앞서 열린 10m 공기소총 여자 단체전에서 임하나는 출전 선수 중 가장 높은 630.9점을 쏴 팀의 1886.2점 세계신기록 작성을 주도했다. 이 금메달은 한국 선수가 소총 단체전에서 따낸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첫 금메달이다.

10m 공기소총 남자 단체전에 출전한 남태윤-김현준-송수주 조는 1878.5점을 합작해 동메달을 따냈다. 금메달은 중국의 양하오란-휘지쳉-유하오난 조가 1887.4점으로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면서 가져갔다. 은메달은 러시아의 카멘스키 세르게이-마스레니코프 브라디미르-드랴진 알렉산더 조에 돌아갔다.

10m 공기소총 남자 개인전에서는 남태윤이 결선에 진출했지만 8위로 부진했다. 금메달은 러시아 카멘스키 세르게이, 은메달 크로아티아 고르사 피타, 동메달 크로아티아 카리시 마란이 각각 차지했다.

이날까지 금 2, 은 2, 동 2개를 획득한 한국은 종합 순위 3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트랩 여자 주니어 단체전에 출전한 한국의 김보경-장국희-김하늘 조는 7위에 그쳤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