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지사-기업인 "위기 이겨내자"

도내 기업인단체 대표 간담회
지원·협력 필요성 공감 나눠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김경수 도지사가 3일 도내 기업인단체 대표 9명과 간담회를 했다.

오찬을 겸해 창원시 관내 한 식당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한철수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 강태룡 경남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천 경남경영자총협회 수석부회장, 신기수 중소기업융합 경남연합회 회장, 김선오 경남벤처기업협회 회장, 정현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경남지회 회장, 서금일 경남여성경영인협회 회장, 임진태 경남소상공인연합회 회장, 하재붕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경남지회 부회장이 참석했다.

경남도에서는 문승욱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경제통상국장과 미래산업국장 등이 참석했다.

김경수(앞줄 왼쪽서 셋째) 도지사가 3일 도내 기업인단체 대표 9명과 간담회를 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남도

김 지사는 "경제지표를 떠나 현장이 매우 어렵고 힘들다. 현재 경남의 경제지표가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여전히 위기상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지사는 "그렇지만 위기는 충분히 기회로 바꿀 수 있다"며 "앞으로 해야 할 일과 나아갈 방향을 함께 논의하고, 현장에서 함께 답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태룡 경남경영자총협회 회장은 "기업인들은 단체장이 바뀔 때마다 기대를 많이 한다. 이번에 힘있는 도지사가 오셔서 기업인들의 기대가 크다. 경남에 있는 기업은 나라의 중심이고 경남의 기업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산다"며 경남 기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또 한철수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은 "지사께서 현장을 매우 중요시한다고 알고 있다. 계속해서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시면 기업인들도 더욱 열심히 해서 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인단체 대표들은 탈원전 정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300인 이상 기업의 협력업체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준비, 대기업 투자유치, 경남기업 제품 및 상품 사용활성화, 관급공사 경남기업 참여 강화, 경남페이 사용 활성화 등에 대해 건의하기도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