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시, 스마트공장 2022년까지 600개 구축

4대 분야 혁신방안 발표…지방비 81억 원 투입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창원시가 스마트공장 600개를 만든다.

창원시는 '창원형 스마트 제조 혁신'을 이끌 4대 분야 혁신 방안을 마련하고 내년부터 4년간 제조 혁신을 이룬 스마트공장 600개를 지역에 구축한다고 3일 밝혔다.

사업이 2022년까지 계획대로 진행되면 창원지역 대상 기업 30% 이상은 스마트 공장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창원지역 스마트공장 지원 대상은 1889개이며 현재 구축된 곳은 149개다.

창원시는 △공정혁신 △기술혁신 △일자리 창출 △정보교류 및 기술이전을 '4대 혁신 방안'으로 정하고, 맞춤형 지역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공정혁신'은 맞춤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담고 있다. 창원상공회의소가 지난해 진행한 '창원지역 제조업 실태조사' 결과, 약 70%는 '아직 스마트공장 등 디지털기술이 적용돼 있지 않다'고 응답했다. 가장 큰 걸림돌은 '투자 비용 부담'으로 나타났다. 이에 창원시는 '관련 기관 협의체 구성' '기업 수요 파악을 위한 맞춤형 지원시스템 구축' 등을 진행, 체계적인 구축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다음은 '기술혁신'으로 스마트공장 기반산업까지 동반 육성해 내실을 제대로 다지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능형 로봇 및 기계, 소프트웨어 융·복합사업 등을 활용한 시스템 개발·공급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세 번째는 '일자리 창출'이다. 결국 궁극적인 목적은 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있다는 인식이다. 창원시는 스마트 공장 구축에 따른 고용 변화를 분석해 수요 증가를 해소하는 방향으로 인력을 재배치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공장 구축으로 줄어드는 노동력은 소프트웨어(SW) 개발 및 시스템 관리·운영, 데이터 분석 등에 재배치될 수 있도록 정부 정책과 연계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청년이 찾아오는 제조 환경 개선에도 목표를 둘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정책교류 및 기술이전'은 스마트 공장 구축에 따른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선진 기술 이전 등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창원시는 이러한 '스마트공장 직접 지원'에 지방비 약 81억 원(도·시비 7대3 비율)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은 생산성을 향상하고 불량률을 줄여 기업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