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유소각장 증설 찬성 59% 반대 40%"

김해시민 원탁토론회 150명 중 111명 투표 진행
시 "사업 진행"…공대위 반발 심해 마찰 불가피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김해시가 지난 1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개최한 장유소각장 증설 관련 시민원탁토론회 투표 결과, '이전'보다 '증설' 의견이 19p%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원탁토론회는 장유소각장 증설 추진에 소각장 인근 주민들이 이전을 요구하며 장기간 갈등을 빚자 시가 김해시민 전체 의견을 묻고자 마련했다.

'장유소각장 현대화사업에 대한 입장'을 묻자 최종 투표에 참가한 111명 가운데 증설에 찬성한 시민은 66명으로 59%를 차지했다. 반면 이전에 찬성한 주민은 44명으로 40%로 나타났다. 1명은 기권했다.

앞서 1차 투표에서는 증설 45명(41%)·이전 37명(33%)·유보 29명(32.8%)으로 나타났으나, 최종 투표에서 유보 의견 중 다수가 증설 쪽에 기운 것으로 분석됐다. 토론회는 오전 11시 1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5시간 동안 진행됐다.

애초 토론회에 참석할 시민참가단은 150명이었으나 이 중 39명이 불참했다.

소각장 증설 찬성 표가 많았던 토론회 투표 결과는 아이러니하게도 소각장 증설 반대 주민을 결집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이날 토론회 현장에는 소각장 증설 반대 측 주민 70여 명이 몰려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생존권을 담보로 한 토론회나 공론화는 있을 수 없다"며 "시는 당장 시민토론회를 취소하고, 약속대로 소각장을 이전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들은 또 소각장 증설을 저지하고자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비상대책위와 정의당 김해시위원회,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등으로 구성한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시민공동대책위(공대위)'를 출범시켰다.

공대위는 소각장 증설을 위한 시민공론화 추진에 맞서 논평과 보도자료에서 "시는 시민원탁회의를 중단하고, 소각장 인근 주민들과 대화에 나설 것, 시는 완료된 인·허가와 앞으로 진행할 인·허가 관련 자료를 공개할 것, 환경영향평가를 포함한 주변지역의 악취와 분진을 측정한 자료를 공개할 것, 소각장 이전부지 검토 결과 보고서를 공개할 것" 등 4개 안을 요구했다.

이어 "소각장 주변 주민이 아닌 김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한 공론화는 시민갈등만 부추길 뿐 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아니다"며 비판했다.

공대위는 "소각장을 증설하면 타 지자체 쓰레기까지 하루 60t을 처리해야 해 차량 소음과 배출가스· 발암물질 다이옥신·악취와 대기 공해물질 등이 증가해 인근 어린이집과 유치원·초등학교 학생들의 건강권까지 침해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시의 소각장 증설 추진과정에서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해시 김판돌 환경위생국장은 "지난 3월 개최한 시장과 소각장 증설 반대 비대위 측과 면담은 주민들이 증설을 반대한다면 시민공론화를 거쳐서 추진하겠다는 의지였던 만큼 이번 공론화 투표 결과를 참고로 앞으로 관련 예산확보를 비롯해 사업진행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