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시 폐기물 소각장 증설 원탁토론회 강행

이전 요구 주민들 "생존권 놓고 무슨 토론…이전 약속 지켜라" 항의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9-01 13:47:59 토     노출 : 2018-09-01 13:53:00 토

경남 김해시가 1일 오전 주촌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장유 소각장 증설이냐 이전이냐를 놓고 시민원탁토론회를 열었다.

그동안 소각장 이전을 요구해온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토론회 자체를 취소하라며 행사장 입구에서 강하게 반발했다.

AKR20180901033000052_01_i.jpg
▲ 소각장 증설에 반대하는 인근 주민들

김해시는 사전에 토론자로 선정된 시민 113명이 참석한 가운데 2차례 숙의토론을 거치며 토론 전후 2차례 설문조사를 벌인다.

이날 진행은 공론화 토론회 등을 진행해온 코리아스픽스에 의뢰했다.

시는 사전 여론조사와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참여단 150명을 선정했다.

이들에겐 사전에 쓰레기 소각장 현 시설 증설과 이전 찬반 의견을 담은 자료집이 사전에 발송됐다.

시는 이날 토론회를 마치고 사후 조사를 더 진행한 다음 토론회 결과와 종합해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그런데 현재 시는 소각장 이전을 한 때 검토하고 후보지까지 물색하는 용역까지 진행했지만 지난해 이전 불가, 현 시설 증설 쪽으로 방침을 선회한 바 있다.

AKR20180901033000052_02_i.jpg
▲ 소각장 증설 여부 원탁토론회

소각장 인근 주민들은 "생존권을 담보로 토론회든 공론화든 있을 수 없다"며 "시는 약속대로 소각장을 당장 이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주민 70여명은 행사 시작 전부터 입장을 요구하며 시청 직원들에 거칠게 항의했다.

주민대책위 측은 경찰과 협의를 거쳐 건물 1층 현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한 구역에서 농성을 벌였다.

대책위는 성명을 내고 "김해시민 누구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할 자격은 없다"며 "소각장 증설 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당장 소각장 인근 주민들과 대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정학구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