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산고 봉황대기고교야구 8강 좌절

제물포고와 연장 접전 5-6 패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마산고가 연장 승부치기 끝내기 안타 희생양이 됐다.

마산고는 3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에서 제물포고에 5-6으로 졌다.

이날 경기 초반 분위기는 마산고가 잡았다. 마산고는 2회 김도영 땅볼과, 3회 홍상범 적시 2루타로 2점을 앞서갔다. 제물포고도 호락호락 물러서지 않았다. 4회 제물포고는 2루타 하나를 포함, 4안타를 몰아치며 3점을 획득, 역전에 성공했다. 5회 마산고는 안타로 출루한 박지훈이 연속도루와 류재현 안타로 홈을 밟으며 3-3 경기 균형을 다시 맞췄다.

경기 중·후반 양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마산고는 특히 7·8회 선두타자를 안타로 출루시키고도 도루 실패와 후속타 부족으로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9회까지 팽팽함이 이어지면서 경기는 연장으로 넘어갔다. 승부치기에 돌입한 연장 10회, 마산고는 땅볼과 상대 실책을 묶어 달아나는 1점을 올렸다. 제물포고 역시 이병헌 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1점을 얻으며 경기는 11회로 넘어갔다.

11회에도 먼저 웃은 쪽은 마산고였다. 마산고는 박지훈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며 경기 균형을 깼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11회 말 제물포고는 땅볼과 희생플라이, 적시타로 2점을 올리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로써 경남권 팀의 봉황대기 패권 도전은 16강에서 막을 내렸다. 앞서 경남권 팀 중 김해고와 마산용마고는 32강에서, 물금고는 2회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