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자배구 12년 만의 금메달 '성큼'

대만과 풀세트 끝에 이겨 결승행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12년 만에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서재덕(한국전력)의 막판 활약을 앞세워 대만을 극적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준결승에서 대만과 풀세트 접전 끝에 3-2(20-25 25-20 25-16 20-25 15-12)로 이겼다.

한국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3-2로 꺾었던 대만과 준결승에서 다시 만나 또 한 번 피를 말리는 경기를 치르고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대만과의 역대 상대 전적은 27승 2패가 됐다.

한국은 9월 1일 오후 9시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팀 공격 성공률 33.33%에 그쳐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1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2세트부터 서브가 예리하게 들어가고 문성민·전광인(이상 현대캐피탈) '쌍포'가 폭발하면서 한국은 두 세트를 내리 따내고 역전에 성공했다. 대만이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4세트를 따내면서 승부는 최종 5세트로 접어들었다.

전광인의 서브 범실로 불안하게 출발한 한국은 정지석(대한항공)의 대각 스파이크가 적중하면서 아쉬움을 곧바로 털어냈다. 한국은 대만과의 1∼2점 차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계속해서 끌려갔다.

분위기가 대만쪽으로 넘어갔으나 한국은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섰다. 서재덕이 회심의 단독 블로킹으로 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