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지역 노동계, 한국지엠 규탄 카허 사장 구속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8-08-30 17:44:34 목     노출 : 2018-08-30 17:48:00 목

경남지역 노동계가 고용노동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시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한국지엠을 규탄하며 카허 카젬 사장 구속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30일 오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고용노동부와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홍지욱 경남지부장은 "한국지엠은 8100억 원을 지원받고도 노동부 시정명령에 따라 직접 고용해야 하는 해고자 복직도 무시하고 있다"면서 "카젬 사장을 구속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비.jpg
▲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30일 오후 창원고용노동지청 앞에서 한국GM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불법파견 시정명령 이행을 촉구하는 경남지부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GM 자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28일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77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시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한국지엠은 시정명령 이행을 거부했고 고용노동부가 과태료 77억 3000만 원을 부과하는 데 그친 상태다. 홍 지부장은 "국내법을 지키지 않고 법인분리라는 말만으로 정부를 휘두르는 것이 한국지엠의 작태다. 법인분리는 현황을 호도하는 물타기에 지나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노동부 고위관료를 지낸 이재갑 전 차관을 노동부 장관으로 내정한 데 대해서는 '퇴행인사', '부조리를 묵인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희근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지회장도 노동자를 대하는 정부 태도를 비판하면서 노동자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