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우, 준결승전서 2골 맹활약…베트남 3-1 꺾고 결승행

9월 1일 금메달 도전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김학범호가 베트남을 3-1로 꺾고 아시안게임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29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에서 멀티골을 작성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활약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대회 9번째 골로 3-1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베트남을 맞아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승우와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포진한 4-2-3-1 전술을 꺼냈다.

전반은 양측 모두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굉장히 빠른 템포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특히 베트남의 우측 측면 전개를 통한 크로스가 위력적이었다.

전반 6분 황의조가 골문 앞에서 상대 수비수 2명과 공을 다투던 중, 흐르는 공을 이승우가 왼발로 정확하게 차 골문을 열어젖혔다.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이승우가 첫 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뒤는 손흥민. /연합뉴스

이후 한국의 강한 전방 압박에 베트남이 밀리면서 분위기가 한국으로 완전히 넘어왔다.

27분에는 이진형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던 황의조에게 찔러줬고, 황의조는 골키퍼와 1 대 1 상황에서 오른발로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공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황의조는 이번 대회 9호골을 넣으면서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후반 시작하면서 베트남이 쩐 민 부엉을 투입해 분위기를 가져갔다. 체력이 고갈된 한국 선수들은 베트남의 전방압박에 번번이 공을 빼앗기면서 위험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그러던 중 후반 9분 이승우가 아크써클 부근에서 황희찬에게 공을 주고 돌아 침투해 수비수 맞고 굴절된 공을 그대로 차 넣으면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3-0으로 한국이 앞서는 가운데 베트남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 25분 페널티아크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쩐 민 브엉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흔들었다.

이후 베트남은 막판 총력전에 나섰고, 한국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과 침착한 수비진의 대응으로 베트남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