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야기가 있는 순간]네팔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네팔 히말라야 어느 작은 마을.

점심을 먹으러 들어간 쓸쓸하고 어두운 식당. 조그맣게 열린 뒷문으로 환한 빛이 들어온다. 나가보니 조그만 마당에 햇살이 가득하다.

마당 한편엔 할머니 한 분, 해를 마주 보고 앉았다. 나도 가만히 옆에 앉는다.

문득 할머니가 묻는다.

"자로?"

네팔어로 추우냐는 말이다.

무심한 얼굴로 내 얼굴을 빤히 바라보는 할머니가 무척 낡아 보인다. 누더기 같은 옷 때문은 아니다. 웅크러진 육신이 가녀리게 흔들리는 모양새가 그렇다.

"따또."

나는 고개를 저으며 따뜻하다는 네팔어로 대답한다.

순간 할머니 얼굴이 환해진다.

그 모습을 마주하는 나도 미소를 지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문학/영화/연극/출판 등을 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