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지사 '도정 4개년 계획' 국비 확보 기대

정부 예산안에 대거 반영
31일 국회 제출·연말 확정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경남도 주요사업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돼 김경수 도정의 4개년 계획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도는 2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2019년도 예산안'에 경제혁신과 민생경제를 위한 도 주요사업이 정부 예산안에 대거 포함됐다"고 밝혔다.

정부 예산에 반영된 주요 사업으로 '경제예산분야'에는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실증 및 인증지원 30억 원 △스마트공장용 중소기업 보급형 로봇개발 45억 원 △무인항공기 통합시험 훈련기반 구축 40억 원 △경남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확장 11억 원 △LNG벙커링 핵심기자재 지원기반 구축 31억 원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 11억 원 △나노금형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57억 원 △항공기 복합재부품 시험평가 분석시스템 구축 6억 원 △마산자유무역지역 혁신지원센터 구축 33억 원 등이 포함됐다.

'사회예산분야'에는 △가야역사문화환경정비 2단계 사업 196억 원 △섬진강 뱃길복원 및 수상레저 기반조성 55억 원 △금관가야 왕궁 터 복원 70억 원 △거함산항노화체험지구 조성 59억 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및 충전인프라 구축 204억 원 △통영 생활자원회수센터 이전 증설 11억 원 등이 반영됐다.

'SOC 예산'은 올해보다 소폭 축소되었음에도, △함양~울산 고속국도 건설 6156억 원(도로공사 4526억 원 포함) △광도~진전(국도14호선) 건설 253억 원 △양산도시철도 건설 220억 원 △창원 동읍~봉강(국지도 30호선) 건설 55억 원 △김해 한림~생림(국지도 60호선) 건설 100억 원 △창원 제2안민터널(국대도 25호선) 건설 210억 원 △석동~소사 도로개설 219억 원 △매리~양산(국지도 60호선) 73억 원 △대동~매리(국지도 60호선) 건설 50억 원 △칠북~북면(국지도 60호선) 40억 원 △생림~상동(국지도 60호선) 62억 원 △거제 송정 IC(국지도 58호선) 건설 20억 원 등이 반영됐다.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를 위한 '지역밀착형 생활 SOC예산'에도 도의 요구가 대폭 반영됐다. 9월 초 확정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는 7개 사업 343억 원 반영이 예상되고 어촌뉴딜 300사업에도 600억 원이 반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해군 LPG 배관망 구축사업 60억 원 △남동발전부지 내 스마트양식장 실시설계비 7억 원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61억 원 △농어촌보건소 이전신축 36억 원 등은 정부 예산 반영이 확인됐다.

이 밖에 기초연금과 아동수당, 한부모 가족·보호종료 아동 등 소외계층 지원 확대 등으로 복지예산도 늘어날 것으로 도는 예상하고 있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27일 실국원장 회의에서 "이번 정부예산에 반영되지 못한 사업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증액 편성되도록 여야 당정협의회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경남 출신 국회의원 등을 활용해 반영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오는 31일 국회에 제출되는 2019년도 정부예산안은 11월 국회 상임위원회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심사를 거쳐 12월 2일 본회의에서 확정된다.

내년도 경남도 국비 확보 목표액은 4조 8268억 원으로 올해 국비 확보액 4조 5666억 원보다 2602억 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