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축구대표팀 '황의조 해트트릭' 맹활약 4강행 견인

연장 혈투 끝 우즈베크에 4-3 승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2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7일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역전과 재역전을 벌이는 연장 혈투 끝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6시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랍한가 스타디움에서 벌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황의조의 활약에 힘입어 4-3 신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대회 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은 우즈베크는 강했다. 한국은 전반 4분 손흥민이 상대 센터서클 부근서 골을 가로챈 뒤 오른쪽으로 밀어준 공을 황의조가 골에어리어 오른쪽 모퉁이에서 그대로 차 넣으면서 선취 득점하면서 경기를 손쉽게 풀어나가는 듯했다.

2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전반전 한국 황의조가 추가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16분 마샤리포프가 문전 혼전 상황서 골대 정면에서 만회골을 넣으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34분에는 황인범이 내준 공을 황의조가 아크 전방서 때려 우즈베크 골망을 가르면서 경기를 리드해나갔다.

후반이 시작되면서 김학범 감독은 황희찬을 투입해 조별리그에서의 논란을 잠재울 기회를 부여했다. 하지만 후반전 내내 우즈베크가 경기를 주도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7분과 10분에 알리바에프가 연속 득점하며 경기는 2-3 우즈베크 리드로 넘어갔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한국은 29분 황의조가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연장 전반 알리바에프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가져온 한국은 연장 후반 황의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침착하게 차 넣으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