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선업 위기지역 카드수수료 한시 면제를"

8개 지자체·상인 대표 대정부 건의문 채택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전국 조선업 고용위기지역 지자체와 상인들이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한시적 카드수수료 면제 등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울산 동구와 전북 군산, 전남 목포·영암, 경남 진해·통영·거제·고성 등 조선업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국 8개 자치단체 관련자와 각 지역 상인 대표들은 27일 울산 동구청에 모여 '고용위기지역 관계자 회의'를 열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은 고용위기지역에 한해 한시적 카드 결제 수수료 면제, 전통시장의 경쟁력 제고와 상권 활성화를 위한 사업비 전액 지원 등을 담고 있다.

지자체와 상인들은 건의문에서 "지난 2015년 6월 대비 조선업 관련 사업장 18.8% 감소, 근로자 43.9% 감소 등으로 고용위기지역 전통시장 44개 4614개 점포를 비롯한 소상공인 매출이 가파르게 감소해 휴·폐업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실질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모임을 주관한 정천석 울산 동구청장은 "조선업 위기 대책 마련은 기초자치단체의 힘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고용위기지역이 함께 나서서 지역 어려움을 알리면 정부 차원의 지원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