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 허왕후 신행길 축제 '북을 울려라'

31일부터 퍼레이드 경연대회
내달 1·2일 아시아문화 행사도

최환석 기자 che@idomin.com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오는 31일 오후 7시 30분 김해 해반천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퍼레이드 경연대회 예선을 시작으로 '허왕후 신행길 축제' 막이 오른다.

2000년 전 인도 공주 허황옥이 금관가야 김수로왕을 만나 혼례를 치르고 왕궁으로 향하는 여정을 담은 행사다.

퍼레이드와 더불어 김해 전통 석전놀이(돌싸움 놀이)를 현대화한 수전놀이(물싸움 놀이), 댄스·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이 어우러진 타운 파티 등으로 구성했다.

허왕후 신행길 축제 퍼레이드 공연에 초청된 라퍼커션 공연 모습. /김해문화의전당

퍼레이드 경연은 이틀 동안 치른다. 브라질 리우 카니발, 일본 간다 마쓰리와 비슷한 시민참여형 행사로 꾸몄다. 본선은 9월 1일 오후 7시에 진행된다.

앞서 지난달부터 경연팀을 모았다. 일반부 7개, 청소년부 6개 등 총 13개 팀, 140여 명이 참가한다.

일반부 우승 1000만 원, 청소년부 우승 500만 원 등 총 3050만 원 상금이 걸린 경연이다. 관객 호응도, 주제 전달력, 독창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심사할 예정이다.

별개로 주관처 초청으로 라퍼커션, 김해시립소년소녀합창단, 유로피안 월드댄스팀 등 8개 팀 공연이 펼쳐진다.

이 밖에 9월 1일 오후 2시 수전놀이, 같은 날 오후 8시 30분 타운 파티가 열린다. 플리마켓과 각종 체험 행사로 구성한 아시아 문화 축제는 9월 1·2일 이틀 동안 열린다. 허왕후 나라 인도를 알 수 있는 인도 영화제는 오는 31일과 9월 2일 김해문화의전당 시청각실에서 치러진다.

이번 행사는 이달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부산김해경전철 박물관역 근처 해반천 일대와 가야의 거리에서 열린다. 김해시와 주한인도대사관이 공동 주최하고 (재)김해문화재단 김해문화의전당이 주관한다.

자세한 정보는 전당 누리집(gasc.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문의 055-320-1252.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환석 기자

    • 최환석 기자
  • 문화부. 공연, 문화정책 담당. 레져도 함께. 제보/피드백 010-8994-4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