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 하나된 카누 용선 여자팀…국제종합대회 단일팀 최초 '금'

시상식서 '아리랑'울려퍼져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카누 용선 남북 단일팀이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최초로 금메달 쾌거를 이뤄냈다.

카누 여자 남북 단일팀은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500m 결선에서 2분 24초 788로 우승했다.

이로써 남북 단일팀은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시상식에서 '아리랑'이 울려 퍼진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경기에 출전한 선수는 왼쪽에 김현희(26·부여군청), 정예성(북측), 변은정(20·구리시청), 장현정(20·한국체대), 윤은정(북측)이 탔고 오른쪽에서는 김수향(북측), 차은영(북측), 이예린(19·한국체대), 조민지(21·전남도청), 허수정(북측)이 차례로 노를 저었다.

드러머는 도명숙, 스틸러는 리향 등 북측 선수들이 담당했다.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m 여자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딴 단일팀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이 2분 25초 092의 기록으로 단일팀에 불과 0.304초 뒤진 은메달을 가져갔다. 3위는 태국이다.

카누 여자 단일팀은 25일에는 200m 동메달을 획득, 역시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최초의 메달 획득을 달성한 바 있다.

지금까지 스포츠에서 남북 단일팀이 결성된 것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과 세계청소년축구대회, 올해 평창동계올림픽, 세계탁구선수권, 코리아오픈 탁구 그리고 이번 아시안게임 등 총 여섯 차례가 있었다. 이 가운데 대회 우승까지 차지한 것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 여자 단체전과 올해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혼합복식 우승 이후 이번이 통산 세 번째다.

또 국제 종합대회 단일팀의 금메달 획득은 이번이 최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