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경남지역 큰 피해 없어

가로수 넘어지고 건물 외벽 떨어져…총 26건 안전조치
24일 도내 유치원·초·중학교 휴업…고교는 8곳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입력 : 2018-08-24 10:06:20 금     노출 : 2018-08-24 10:12:00 금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지나가는 가운데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경남에서는 큰 피해가 없었다.

그러나 태풍의 영향을 받는 24일 낮까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최대풍속 초속 20~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옥외 시설물, 고층 건물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 파손, 공사현장 구조물 붕괴 등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밤새 가로수가 넘어지거나 건물 외벽 스티로폼이 떨어지는 등 신고로 모두 26건 안전조치가 있었다.

경남소방본부는 사천, 거창, 창원 등에서 나무가 바람에 쓰러져 통행 불편(6건)에 대해 조치했다. 거제에서 바람에 간판이 날려 조치한 것이 2건이다. 또 현수막 날림, 옥상 물탱크 고정 등 11건을 조치했다.

39965749_1798472853552813_4191254637644349440_o.jpg
▲ 24일 오전 2시 11분께 도계동 한 빌라 외벽에 발라둔 스티로폼이 바람으로 무너졌다. / 창원시

창원소방본부는 의창구 도계동에서는 24일 새벽 2시 11분 한 빌라 외벽 스티로폼이 떨어져 안전조치를 했다. 의창구청은 오전 5시 50분께 북면 어린이공원에서 쓰러진 가로수와, 5시 58분께 창원 의창구 무역로 인도에 쓰러진 가로수를 조치했다.

강풍에 창원 명곡광장, 팔용사거리, 마산대 앞, 월영초교 앞 등에서 교통신호기 고장이 11건 발생했으나 24일 오전 8시 기준 모두 조치가 끝났다.

39988808_1798472926886139_4118678542269546496_o.jpg
▲ 24일 오전 5시 58분께 창원 의창구 무역로 인도변 가로수가 쓰러졌다. / 창원시

경남도에는 태풍으로 인한 특별한 피해 사항이 접수되지 않았다. 교통 통제구간도 현재로서는 없다. 다만 낙과 등의 피해 사항에 대해서는 24일 중 집계할 예정이다.

24일 도내 모든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총 1480개교)가 휴업했다. 학교장 재량에 따라 휴업한 고교는 8곳이다. 고교 49곳은 등교 시각을 조정했다.

태풍 솔릭은 오전 7시께 충북 보은 주변을 통과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낮 12시께 강원 강릉, 오후 6시께 울릉도 북쪽 해상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오전 9시 현재 최대풍속 23m, 중심기압 990hPa(헥토파스칼)로 약화한 상태다.

경남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23일 자정부터 24일 오전 8시까지 지리산 247.5㎜, 가야산 146㎜, 산청(시천) 125.5㎜, 함양 112㎜, 하동(화개) 60㎜, 진주 23.1㎜, 창원 17.8㎜, 김해 13.4㎜ 등 비가 내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