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홍철 딸 여서정, 아시안게임 도마 '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4일 금요일

여서정(16·경기체고)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계체조 여자 도마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서정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국제 전시장(JIEXPO) 체조장에서 열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387점으로 우승했다. 여서정은 시니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16세가 되자마자 처음으로 나선 아시안게임을 평정하고 국제무대에 화려하게 등장하게 됐다.

여서정의 아빠는 1994년 히로시마 대회, 1998년 방콕 대회 등 두 차례 아시안게임 남자 도마에서 금메달,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에서 은메달을 각각 획득한 원조 도마의 달인 여홍철(47) 경희대 교수다.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기계체조 여자 도마에서 우승한 여서정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