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궁 장혜진·강채영 결승행 좌절 '이변'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4일 금요일

효자종목 양궁의 메달 전선에 균열에 생겼다. 한국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서는 처음으로 여자 리커브 개인전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본선에서는 장혜진(32·LH)과 강채영(22·경희대)이 8강과 4강에서 차례로 탈락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이자 세계랭킹 1위인 장혜진은 8강에서 인도네시아 다이난다 코이루니사에 세트승점 3-7로 패했다. 이어진 준결승에서는 강채영이 중국 장신옌과 팽팽한 접전 끝에 4-6으로 졌다.

이에 따라 여자 양궁에서는 2002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에 실패한 이후 16년 만에 개인전 정상을 내주게 됐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