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펜싱 남자 단체전 아쉬운 '동'…4연패 달성 못해

에페 대표팀 준결승 중국전 패배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15년 국가대표 생활의 마지막 대회가 아쉬운 패배로 끝나자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의 맏형 정진선(34·화성시청)이 굵은 눈물을 떨어뜨렸다.

'나 때문에 졌다'는 자책감의 눈물이었다.

정진선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준결승을 마치고 "오래 준비했는데 결과적으로 저로 인해 팀에 큰 피해를 줬다. 죄책감을 느낀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한국은 준결승전에서 중국에 41-45로 덜미를 잡혀 동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에페는 한국이 2006년 도하부터 지난 3회 연속 아시안게임 우승을 차지한 종목이지만, 4연패로 가는 길목에서 중국의 벽에 막혔다.

이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결심한 정진선에겐 아쉬움이 가득한 한 판이었다.

준결승전 6번째 경기에 나서 16-18로 역전을 허용한 그는 32-32로 맞선 가운데 마지막 9번째 주자로 다시 나와 앞선 실수를 만회하려 했다.

먼저 내준 2점을 잘 따라잡았으나 38초를 남기고 2연속 실점하며 결국 승기를 내주고 말았다.

그렇게 경기가 끝나고 정진선은 한동안 경기장 뒤편 복도 한구석에 주저앉은 채 나오지 못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으로 나와 어렵게 소감을 밝히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렸다.

그는 "마지막이라는 부담감도 다 핑계다. 이겨냈어야 하는데 결과적으로 이겨내지 못한 게 패배의 원인이었다. 맏형으로 더 잘했어야 하는데 마무리를 잘하지 못해 미안하다"며 줄곧 침통해 했다.

2014 인천 대회 금메달을 함께 목에 거는 등 오래 함께한 현재 대표팀 멤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하다가는 끝내 잇지 못하고 울먹이기 시작했다.

"너무 감사했고, 좋았고, 미안하고, 안타깝고, 휴…."

그는 결국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양해를 구한 뒤 눈물을 훔치며 공동취재구역을 떠났다.

스승과도 같은 큰 형과 마지막 경기를 함께한 '막내' 박상영(24·울산광역시청)은 그런 큰 형을 꼭 안아주며 괜찮다고 위로했다.

박상영은 "형과의 마지막 경기에 좋은 결과가 안 나와서 힘들다"면서 "복잡한 감정"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형은 대표팀에서 에이스 역할을 했다. 항상 누구보다 많은 짐을 지고 큰 활약을 했다"며 "저희에게 미안해하는 것 같은데, 전혀 그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형 때문에 진 경기보다 덕분에 이긴 경기가 더 많았으니 마음의 짐을 덜었으면 한다"는 박상영의 말은 그냥 인사치레가 아니다.

정진선은 한국이 아시안게임 단체전 3연패를 달성하는 동안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그 자리를 지켰다.

2014년 인천 대회에선 개인전까지 우승하며 2관왕에 올랐다.

한국이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은메달을 딴 2014년에도, 다시 메달을 따낸 올해에도 대표팀의 기둥이었다.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선 네 차례(2011, 2012, 2014, 2018)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영원한 맏형' 정진선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한국 남자 에페의 '에이스'였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