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0년 전 그 골목에 갔다] (13) 마산 부림시장

세월이 선물한 무지갯빛 골목 잔치
아기자기한 길 미로 연상케 해
염색가게·닭곱창집 사라졌지만
생업 꾸리는 어엿한 삶의 터전

이일균 기자 iglee@idomin.com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무지갯빛 색깔의 마법사!

시장 안쪽 염색집에서 보는 색깔의 향연처럼 마산 부림시장 골목은 '팔색조'다.

창동 시장입구부터 바로 이어지는 떡볶이집 상가부터 지금은 달랑 한 집만 남은 염색골목, 맞은편 시장안쪽 포목점 미로, 부림지하상가.

시장골목이 끝났나 싶을 때 다시 시작되는 지하상가 위쪽 부림상시장 골목, 이제는 흔적만 남은 닭전골목, 그리고 1950년 전쟁통부터 도둑놈골목, 목공골목, 가구점골목으로 이름이 바뀐 옛 연흥극장 뒤쪽 골목까지.

123.jpg

◇떡복이상가 뒤 옛 염색골목

'6·25떡복이'로 대표되는 떡복이집들이 부림시장 골목잔치를 시작한다. 비싸야 5000~6000원, 튀김 2000원, 국수·순대·떡볶이는 3000원에 해결할 수 있다. 그래서 이것저것 시키고 맛본다.

하지만 그 뒤 골목으로 내려가는 난간 간판 없는 염색집을 주목하는 이는 드물다. 10년 전 염색집 사장은 말했었다.

"이름? 이름은 무슨 이름 예. 돼씸미더. 이래 오래 해묵은 것도 미안한데. 사진 예? 그냥 가이소 마."

"6·25 뒤에 시장에 미군 군복이 쏟아졌다 아임미꺼. 진해에서 넘어왔지예. 그걸 사람들이 이 골목 안에 너덧개 있던 염색소에서 색깔을 바꿔 갔지예. 그래서 염색골목이라 안캅미꺼."

한때는 염색골목 이름이 번듯할 만큼 염색집들이 제법 있었다.

2006년 당시 염색사는 "내 나이 칠십둘인데 어쩌다 보니 이 골목에 염색사로는 혼자만 남게 됐다"며 염료 속에서 옷을 걸고 있는 막대기를 휘휘 돌렸었다. 막대기가 돌 때마다 여러 갈래 선이 생겼다. 마치 요리조리 부림시장 여러 골목이 생겨나듯….

12년이 지난 2018년 8월 15일.

휴가로 염색집 문은 닫혔고, 안내된 폰 번호를 눌렀더니 송남주(60) 씨가 전화를 받았다.

"사장님은 3년 전에 돌아가시고, 제가 이어서 합미더."

"주로 개인고객들이 많지예. 나이든 분들이 많고 젊은 사람들도 가끔 찾습미더."

"색깔이야 못 내는 게 어디 있슴미꺼. 다 나오지예."

염색집 위쪽 상가 안 좁은 통로는 마치 '미로'를 연상시킨다. 이곳저곳 기웃거리는 재미가 있는데, 15일부터 휴가라 대부분 통로가 막혔다.

부림시장 본 건물 1~2층은 지금 포목점과 의류점, 창작공예촌으로 나뉜다.

아쉽지만, 부림지하상가 연결로는 열렸다. 들어서니 에어컨이 빵빵했다. 나중에 부림상시장 번영회장이 그렇게 부러워할 만했다.

상가 중간쯤 쉼터는 노인들 놀이터다.

◇"부림상시장은 버려진기라예!"

부림시장 골목여행은 지하상가 위쪽 옛 강남극장 일대 부림상시장에서 정점을 찍는다.

지붕에 아케이드가 씌워져 일부 개선이 됐지만, 1980년대 모습 그대로다. 30년을 한 세대로 친다면, 한 세대 이전 모습이다.

1970~80년대 성업했던 이 골목 닭곱창집을 기억하는 이들이 있을 것이다. 특히 천장 낮은 다락방….

1982년 어느날 나는 고등학생 교복을 입고 다락방에 웅크리고 앉아 닭곱창에 소주를 마셨다. '날카로운 첫 키스'의 추억만큼 강렬했다. 그날 가족들을 속였지만, 누워 자다가 울렁울렁 모든 걸 올려버리면서 탄로났다.

1988년 마산 가포에서 방위 받을 때는 고참과 다시 찾았다. 소대장 중대장 씹기도 하고, 가끔 "혁명이 필요하다"고 떠들기도 하면서 술을 마셨다. 그때도 나는 고등학생 때 기억 때문에 곱창은 먹지 않았다.

그 골목에는 지금 닭곱창 집이 남아있지 않다. 서원식품이라고 투명색 테이프의 가게 이름이 다 떨어진 채 녹슨 양철 외벽만 잔해로 남았다.

잔해에 붙어 이런저런 사진을 찍고 있자니 부림상시장번영회 이점선(63·사진) 회장이 지청구를 했다.

"그래 찍어가면 뭐 좀 나아지나? 제대로 알고 기사를 써줘야지!"

"부림시장 시작이 본래 여기 아임미꺼. 불이 나서 상시장, 하시장 나나 졌지만. 그런데 지금 하시장하고 여기는 천지 차임미더. 거는 에어컨 빵빵하제 구석구석 정비 다 돼 있제, 그런데 여는 옛날보다 몬하다. 에어컨이 되나 주차가 되나? 있는 가게도 다 나가삣다!"

기자가 잘못한 듯, 강력한 어필이다. 그 미안함을 창원시청, 마산합포구청 담당자에게 전하고 싶을 정도다.

"내일 요 앞에 가게에서 총회 하낌미더. 회비 내는 점포가 서른여덟 집인데, 우짜낌미꺼 모이야지예!"

맞씸미더, 모이야지예 뭉차야지예. 파이팅임미더!

◇도둑놈골목이라니?

1950년대에는 '도둑놈골목'이라는 험한 이름이 있었다.

부림상시장 옆, 옛 연흥극장 뒤편에 있는 지금의 가구점 골목이다. 60년 이상 흐르는 세월따라 이름도 변했다. 도둑놈골목에서 목공골목으로, 다시 가구점골목으로….

목공점이 많아 목공이고, 가구점이 많아 가구점골목인 건 알겠는데 왜 하필 도둑놈골목이지?

연륜도, 이곳 경륜도 어지간히 돼 보이는 점주가 그 이름을 듣더니 싱긋이 웃었다.

"그건 또 어떻게 알았노? 신문기자라서 그렁가?"

"6·25전쟁 통에 미군들이 저거 물건 빼돌리서 여기다 내놓고, 또 미군한테 빼돌린 한국사람들이 내놓고 해서 생긴 말 아임미꺼. 그중에 탄피가 많았다 카던데…."

"와 옛날에 넝마주이가 안 있었소? 그 양반들도 수거한 물건들 중에 값 나갈만한 걸 여기다 내놨다 카더라고."

여기서 생업을 꾸리는 사람들이야 "다 죽었지 뭐"라고 푸념들 해도 그리 보이지 않는다. 질기고도 어엿한 삶의 터전이다. 여전히 목공골목이고 가구점골목이다.

여기서도 한 점주가 제안했다.

"연흥극장 자리 사설 주차장을 창원시가 공영으로 운영했으면 해요. 번듯하게 지어놓고 주차비도 내리고 하면 이 골목도 더 잘될 거고, 부림상시장 쪽 사정도 나아지겠지!"

염색골목, 포목점골목, 닭전골목, 목공골목….

부림시장에 숨은 골목은 요 모양 조 모양 '팔색조'다.

모양이 다른 만큼, 사연도 다 다르다. 

2006년 4월 22일 자 '골목과 사람 (7) 마산 부림시장 염색골목'.
2006년 4월 29일 자 '골목과 사람 (8) 마산 부림시장 닭전골목'.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일균 기자

    • 이일균 기자
  • 진실을 향해 뚜벅 뚜벅 걸어갑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무학산3.15 2018-08-22 09:47:45    
친일 독재 지역 토호 세력들과 친일독재 세습 세력 농간에 의해 사라진
민주 저항 근대역사 1번지 마산시 역사성 지우기 역사 은폐 조작극에
사라진 마산시 행정지명 창원시 통합...

예전 전국 6대 도시 명성의 마산이 이렇게 쇠락 하는군요.
광주시가 나주시에 통합 된 꼴이나 다름 없는 마산 창원시 행정통합.
역사와 지역성 애향심 잊으면 그곳에 살던 사람들은 결국 모두를 잃는다.

친일 독재 세습 정치 세력에 휘둘린 마산시의 쇠락은 당연한 운명~

그 망가진 역사의 출발은 김영삼의 권력욕 5공 독재 세력과 영합 3당 통합.
부산 마산 지역민이 김영삼 인질 노예로 5공 독재 세력에 투항 양떼몰이 당한
오욕의 역사가 다시 이명박근혜 독재로~ㅉ
115.***.***.10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