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스마트공장 확산이 경남 제조업 희망"

도, ICT 융합 공장 보급 추진
경남TP 내 지원센터 설치 계획
2020년까지 2000개 구축 목표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경남도가 정부에서 추진 중인 스마트 공장 보급 정책에 힘을 보태 경남을 '스마트공장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스마트 공장'이란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해 제품 기획과 설계부터 유통·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일목요연하게 통합관리함으로써 생산성을 높이고 불량률은 감소시키는 '시스템 최적화 맞춤형 공장'이라 할 수 있다.

경남도는 그동안 정부에서 추진해온 '스마트 공장 보급 사업'이 제조업 혁신을 도모하고 있는 경남도에 최적화된 지원 정책이라는 인식 아래, 추가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가 21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제조업 혁신성장 지원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 종합계획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

현재 정부에서는 스마트 공장 구축기업에 전체 사업비 50%를 지원하고 있다. 경남도는 여기에 20%를 더 지원해 실제 기업이 투자하는 비율을 30%로 낮춘다는 방침이다. 일반적으로 기초형 스마트 공장 구축에 1억 원이 소요된다는 걸 고려하면, 실제 경남지역 제조기업은 3000만 원만 투입해 '최적화 ICT 공정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더해 내년부터 '스마트 공장 구축기금' 200억 원을 조성해 기업이 금융기관 대출을 할 때 이차보전(2%) 등을 해줄 방침이다.

무엇보다 대·중소기업 상생 모델을 만드는 데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협력업체의 스마트 공장화를 대기업이 적극 지원하게 함으로써 궁극적인 '생산성 향상·불량률 감소'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경남도는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 지원체계를 구축하고자 경남테크노파크 내에 '경남 스마트공장 지원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후 스마트 공장 구축 희망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해당 기업에 최적화된 로드맵을 제시하는 컨설팅을 제공하게 된다.

또 24개 기관이 참여하는 '스마트공장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스마트 공장 추진 체계를 일원화하고 전문인력 양성도 추진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2020년까지 2000개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는 데 210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중 국비는 1020억 원, 도비 424억 원, 자부담 596억 원이다.

21일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경남의 주력 제조업 분야에 절실한 게 스마트 공장이고 다른 지역에 비해 그 수요가 많을 것"이라며 "관내 기업들의 호응도도 높은 걸 감안하면 국비 지원액도 타지역에 비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김경수 지사는 이날 오전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인 김해 소재 '신신사'를 방문해 현황을 살폈다.

신신사는 실제 두 차례에 걸친 스마트 공장 체제 도입으로 매출액 증가(652억→805억), 불량률 감소(36%), 고용인원 증가(150명→180명) 효과를 봤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장 확산을 위해서는 정부와 지방정부뿐 아니라 대기업의 협력도 필요하므로, 지역 내 대기업 CEO들을 만나 협력사의 스마트 공장 지원 등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