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과기대·경상대 통합 논의 멈춰라"

반대추진위 "단편적" 비판
'진주 교육특구' 추진 요구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경남과학기술대 통합 반대 추진위원회는 20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추진하는 경남과기대와 경상대 통합을 반대하면서 진주시를 교육특구로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학령인구 감소를 이유로 통합을 주장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과 국제적 감각을 모르는 단편적 사고"라며 "두 대학은 역사와 전통, 뿌리도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주를 국가로부터 교육특구 지정을 받아 수도권 대학과 대등한 지역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진주시장과 경남도지사는 교육도시 진주가 교육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반대 추진위는 경남과기대 측에 현재 논의되는 통합안을 당장 멈출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학 통합은 출신 동문, 지역사회 등 여론을 오랫동안 청취한 뒤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며 "대학 통합추진은 아까운 시간 낭비에 진주 육성을 위한 교육특구 지정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도시 진주의 장기적 발전과 번영을 위해 대학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대학 수를 더 늘려서 다양한 대학이 모여 있는 도시가 되도록 사고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남과기대와 경상대는 연합대학을 추진하고 있으며 9월부터 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공청회와 토론회를 여는 등 내부 구성원들의 최종 의견수렴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