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각해봅시다]잇따른 화재에 'BMW 포비아' 확산

"안전 위해 주차장 출입금지" "위험 낙인·차별 억울"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사고로 'BMW 포비아(공포증)'가 확산하고 있다. 불안감이 커지면서 BMW 차량 주차를 거부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김수혁(41) 씨는 최근에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유료주차장에 주차하려하다 거부당했다. 김 씨는 "BMW 차량은 여기에 주차할 수 없다"는 주차관리인의 말을 듣고 인근 주차장으로 차를 옮겼지만 마찬가지였다. 약속시간 때문에 그는 주차위반 과태료를 감수하고 도로변에 주차했다.

김 씨는 "내 차는 안전진단도 받은 차라고 설명을 해도 BMW는 무조건 안 된다고 한다. 아파트에서도 BMW 차량 소유 입주자는 지하주차장을 이용하지 말라고 한다"며 "BMW 차량 동호회 사람들을 만나면 비슷한 일을 겪는다고 하소연한다"고 했다.

이유 모를 차량화재에 대한 공포감으로 주차장 업주들이 '노(NO) BMW'를 하고 있다. 특히 문제가 되는 차량이 아니라도 BMW면 안 된다고 하니 BMW 차주들은 또 다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상남동 한 유료주차장 관리인은 "화재가 발생하면 피해가 커질 수 있어 BMW 주차금지 팻말을 만들어야 할지 고민 중이다. 안전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실제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과 리콜대상이 아닌 차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BMW 전체 문제가 아니냐는 지적도 일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정부지방청사도 BMW 리콜차종의 출입을 제한하고 지하주차장이 아닌 지상주차장으로 차량을 유도하고 있다. 정부경남지방합동청사는 지하주차장에 기존 소화기보다 4대를 더 배치했고,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청사 관계자는 "출입을 완벽히 제한할 수는 없다. 지상보다 지하주차장을 이용하겠다고 하면 보내줘야한다"면서도 "가급적 지상주차장으로 유도할 것"이라고 했다.

경남지역에 BMW 차량 7757대(19일 기준)가 리콜대상으로 지정됐고 이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682대가 운행정지 명령을 받았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