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대 혁신 숙제 던진 김 지사…머리 싸맨 경남도청 공무원

관련 특강·토론·공부 줄 이어
김 지사 "학습 문화 만들어야"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구속 위기를 넘긴 김경수 지사가 20일 출근하자마자 도청을 흡사 '세미나실'처럼 변모시켰다.

'드루킹 특검' 소환과 영장실질 심사에 임하면서 줄곧 "도정에 지장이 없도록 할 것이고, 도정 4개년 계획 발표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경남 혁신을 이끌겠다"고 밝혀온 바를 곧바로 실행에 옮기기라도 하듯, 이날 하루 도청은 특강과 프레젠테이션 열기로 가득했다.

김 지사가 최근 강조하고 있는 경제혁신·사회혁신·행정혁신의 구체적 상을 그리기 위한 자리였던 셈인데, 간부공무원들과 경제혁신위원들은 아직 그 개념을 완벽히 이해하지 못한 분위기였다.

이 때문에라도 김 지사는 본격적인 도정을 펼쳐나가기 전에 혁신의 구체적 모습을 공무원들 스스로가 그릴 수 있게끔 '열공 모드'를 권고하는 것으로 읽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간부회의에서 지난주 발표한 '도정 4개년 계획'에 대한 실행 계획을 각 실국에서 꼼꼼하게 챙기라고 당부하는 한편 '3대 혁신'의 중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569999_435642_3712.jpg
▲ 김경수 경남도지사. / 경남도민일보DB

김 지사는 "3대 혁신이 경남의 운명을 좌우할 것"이라며 "(혁신을 이루지 못하고)여기서 더 뒤처지면 경남에 미래가 없다는 절박감을 가지고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혁신·사회혁신·행정혁신이 밀접하게 연관돼 있고 어느 하나라도 삐끗하면 세 분야 모두 성공을 거둘 수 없다는 진단이었다.

김 지사는 이를 위해 "경남도청이 앞장서서 학습하고 토론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청내 지식관리 시스템 활용을 통한 유능한 공직자 모델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간부회의 후에는 전효관 서울시 혁신기획관이 '사회혁신과 행정의 과제'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전 혁신기획관은 그동안 서울시에서 추진해온 행정 혁신의 사례와 그 과정에서 드러난 시행착오 등을 소개했다.

전 혁신기획관은 '안정성과 전문성'이라는 행정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어떻게 하면 톡톡 튀는 민간 아이디어를 발전적으로 접목할지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전 혁신기획관은 특히 "행정혁신이 단기간에 이루어질 수 없다"면서 경남도 간부공무원들에게 많은 고민거리를 안기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에 시작한 특강을 겸한 도청 간부회의는 점심때를 넘기면서까지 이어졌다.

곧바로 오후에는 '경제혁신추진위' 2차 회의가 열렸으며, 이 자리에서는 프레젠테이션과 토의가 이루어졌다.

오전 간부회의와 특강이 '사회혁신이란 과연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거리를 공무원들에게 던지는 자리였다면, 오후 경제혁신추진위 2차 회의는 '경제혁신'의 의미와 그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한석희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부회장이 '4차 산업혁명시대 경상남도의 선택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나경환 단국대학교 교수가 '4차 산업혁명과 제조업 스마트화'(경상남도 혁신성장 전략)라는 주제로 발표했으며, 김 지사를 비롯한 위원들 간 토론도 진행됐다.

김 지사는 "위원회에서는 스마트공장과 스마트산단(시티) 투 트랙으로 제조업을 혁신하는 방안과 공유경제 구현 대책을 모색해 주시고, 특히 분과위원회는 현장 요구에 더 귀 기울이고 문제를 풀어달라"고 부탁했다.

혁신이라는 화두를 바탕으로 특강, 토론, 공부가 이어지는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이며, 그만큼 도청 공직사회는 머리를 싸맬 수밖에 없어 보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