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요세평]경남도와 창원시, 오랜만의 소통

건전한 파트너십으로 지역발전 기대
정치적 논쟁 피하고 도중 하차 없어야

윤석년 논설고문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지난 4년 동안 경남도와 창원시의 불협화음이 어떻게 증폭되어왔으며 그로 말미암은 갈등이 지역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끼쳤는지 일반시민들조차 웬만큼은 안다. 전임 지사와 시장 간의 해묵은 사감 탓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었지만 진짜 그게 원인이었다면 그들을 있게 한 주민들의 선택에 문제가 있었음을 시인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공인이라면 사적 감정쯤은 초월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선입견에 사로잡힌 나머지 합리적 사고에 혼란을 일으켜 공적 편견을 초래함으로써 본의 아니게 주민 이익을 침해하는 오류를 범하기 쉽다. 그 후유증이 일정 부분 민폐로 전이된 것만은 사실이다. 이번에는 그 구도가 정반대로 됐다. 도지사와 시장이 자유한국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바뀌었고 두 사람의 관계는 서로 신뢰하는 건전한 파트너십을 형성하는 것으로 감지된다. 쌍둥이처럼 닮은 지역발전전략이 상호 친화적 동반자 관계임을 암시하고 있다.

경남 전역의 포괄적 발전 방향을 제시한 김경수 지사의 시대정신은 '참여와 혁신'으로 설명되고 있고 허성무 시장은 '사람 우선 현장 중심'에 시정 가치관을 두었다. 전혀 새로운 구호는 아닐뿐더러 어쩌면 매우 눈에 익은 메뉴 같아 보이지만 경남을 떠받드는 상하 두 자치단체가 혼선의 소용돌이에서 벗어나 협력과 상생의 비전을 외치고 있다는 점이 다르다. 이게 중요하다. 작은 것이라도 능률적 실천 효과를 올리게 함으로써 그 과실이 주민 전체 이익으로 확산하는 계기를 만들어야만 비로소 박수를 받을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두 책임 당국자의 화합이 필수적이라는 생각, 그것이 출발점이 되어야 하고 최소한 그러한 전제는 낙관적이다.

법원 결정으로 일단은 정당성을 확보함으로써 탄력이 붙게 된 김경수 지사의 경남은 지금부터가 시작이나 다름이 없다.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소신을 다짐해온 만큼 의회와의 소통 그리고 창원시를 비롯한 시군과의 관계 정립으로 새 지평을 열어나갈 것은 확실하다. 그전에 두 개의 관점을 상기할 수만 있다면 후회할 일이 없다.

첫째 정치적 논쟁으로부터의 해방이다. 중앙에서 성장한 정치인들이 지방 선출직을 맡게 됨으로써 빚어지는 병폐가 직책과 직위를 자신의 정치적 이익과 연관시키려는 욕심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것을 신물 나게 겪었다. 철저하게 민생과 접목하는 행정이 가능할 때 그 부당한 유혹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을 뿐이다.

둘째 임기를 다하지 않고 도중 하차하는 것은 민의를 배반하고 대중과의 약속을 저버리는 짓이다. 핑계 없는 무덤이 없다고는 하지만 핑곗거리를 아예 만들지 않으면 그만이다. 이제 홀가분해진 마음으로 사림동 1번지로 안착했으니 진행되는 사법절차는 당분간 잊어버리고 명문화까지는 아니더라도 대시민 약속을 통해 도정 안정 기조를 예약함이 유익하지 않겠는가. 창원시장과 다른 시장·군수도 예외는 아니다. 권한은 최소로, 책임과 의무는 최대화해서 받아들이는 것 그것이 선출된 자들이 지켜야 할 본분이다.

윤석년.jpg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